트럼프 측, 미네소타 우편투표 용지 분리 요구

선거가 며칠 남지 않은 가운데

우편투표의 개표기한 연장을 막으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캠프의 공세가 거세지고 있다.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 지지층이 대거 활용하는

우편투표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가운데

바이든에게 유리할 수 있는 요인을 차단하려는 시도로 분석된다.

오늘(29일)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트럼프 캠프와 미네소타주 공화당은 

선거 당일인 11월 3일 이후에 접수되는 

모든 우편투표 용지를 분리할 것을

주 대법원이 명령하게 해달라는 신청서를 제출했다.

이들은 우편투표 용지가 분리 안 되면 불법적이고

시기적으로 부적절한 우편투표로 오염된

선거 결과를 법원이 바로잡는 게 불가능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신청은 미네소타 부재자투표 집계 기한을

일주일 연장해달라고 주 국무장관을 상대로

제8 순회항소법원에 제기된 별도 소송 이후 나왔다고 더힐은 전했다.

트럼프 캠프는 오는 11월 3일 오후 8시

마감 시한 전 접수된 용지, 그 마감 시한 이후부터 10일까지 접수된 용지,

10일 이후에 접수된 용지 등 세 그룹으로

우편투표 용지를 분류해달라고 구체적으로 명시했다.

이는 항소법원 판단이 선거일 이전에 안 나올 수 있고,

따라서 선거일 후 연장 요구가 기각될 때를 대비해

용지를 따로 분류해야 한다는 취지다.

앞서 연방대법원은 경합주 펜실베니아와

노스캐롤라이나 우편투표 접수, 개표 기한 연장을 인정한

주 당국과 법원의 판단을 막아달라는

트럼프 캠프의 요청을 어제(28일) 기각했다.

 

하지만 대법원은 지난 27일에는

위스콘신에서 우편투표 접수와 개표 기한을 연장해달라는

민주당의 요청을 기각하는 정반대 판단을 내렸다.

선거분석 웹사이트 리얼클리어폴리틱스RCP에 따르면

주요 여론조사를 취합한 결과

미네소타에서 바이든 후보가

트럼프 대통령을 4.7%포인트 앞서 있다.

 

하지만 RCP는 미네소타를 승부를 알 수 없는 곳으로 분류했다.

지난 대선에서 트럼프는 이곳에서 1.5%포인트 차이로

힐러리 클린턴에게 10명의 선거인단을 내준 바 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내일(30일) 미네소타에서 유세를 한다.

 

  


김나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