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에 내린 비…산불 끄기에 역부족…또 대피령

연합뉴스 | 입력 01/17/2020 10:40:52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호주 빅토리아주에서 산불에 검게 탄 나무들



호주 빅토리아주에 단비가 내렸지만, 강우량이 산불을 끄기에는 턱없이 부족해 하루 만에 다시 산불 대피령이 내려졌다. 

 

17일(현지시간) 호주 전국 일간 디오스트레일리안 인터넷판에 따르면, 16일 쏟아진 비로 빅토리아주 서부와 광역 멜버른에는 돌발 홍수까지 발생했다. 그러나 동부 산불 지역에는 강우량이 많지 않아 진화에 별 도움이 되지 않았다.

 

산불이 기승을 부리는 디 알파인과 이스트 깁슬랜드 대부분의 지역은 5mm 미만의 감질나는 비에 그쳤다.

 

현재 디 알파인 지방을 위협하고 있는 대형 산불은 멜버른 동쪽 200km 지점에 있는 해발 1천 723m 높이의 마운트 버팔로에서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빅토리아주 응급구조대는 "인근 버팔로 크릭·버팔로 리버·메리앙·눅눅의 주민들과 방문자들에게 즉각 안전한 곳으로 대피할 것"을 강력히 권고했다.

 

작년 11월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 호주 빅토리아주 산불 위기로 5명이 사망하고, 150만 ha가 불탔다. 이 바람에 가옥 387채와 건물 602채가 전소됐다.

 

17일(금) 정오를 기준으로 빅토리아주에서 타고 있는 17개 산불의 진화를 위해 소방관 1천 500명과 항공기 45대가 투입됐다고 신문은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