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도쿄올림픽 기간 전후 적대행위 중단 '휴전 결의'

연합뉴스 | 입력 12/10/2019 10:31:59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6만석 규모 2020도쿄올림픽 메인스타디움
일본 도쿄도 신주쿠구에 완성된 2020년 도쿄올림픽·패럴림픽 메인스타디움의 모습.6만석 규모의 이 경기장에서는 올림픽 개·폐막식 및 육상, 축구 등이 치러질 예정이다.


한·중·일 협력강화 내용도 반영

 

내년 도쿄 하계올림픽 기간을 전후로 전 세계적으로 모든 적대 행위의 중단을 호소하는 유엔 차원의 '올림픽 휴전 결의'가 채택됐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9일(현지시간) 전했다.

 

유엔은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총회를 열어 2020 도쿄올림픽 휴전 결의안을 채택했다.

 

내년 7월 도쿄올림픽 개막 7일 전부터, 9월 패럴림픽 폐막 7일 후까지 올림픽 휴전결의 준수를 촉구하는 내용이다.

 

올림픽 휴전결의는 올림픽 기간 일체의 적대 행위를 중단한 고대 그리스 전통을 이어받은 것으로, 올림픽 참가 선수와 임원진의 안전을 보장하고 전쟁이나 테러 등 과격한 폭력을 자제하자는 취지다.

 

지난 1994년 노르웨이 릴레함메르 동계올림픽을 시작으로 2년마다 올림픽 개최국 주도로 유엔 총회에서 채택해왔다. '평창 동계올림픽 휴전결의'도 지난 2017년 11월 채택된 바 있다.

 

이번 도쿄올림픽 휴전 결의안에는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2020년 도쿄올림픽, 2022년 베이징올림픽을 차례로 개최하는 한·일·중 3개국의 협력을 강화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2011년 동일본 대지진 피해 복구와 관련한 각국의 지원에 감사의 뜻을 표명하는 내용도 담겼다고 통신은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