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탄핵 공개 청문회 시작, 사활건 여론전 돌입

라디오코리아 | 입력 11/12/2019 14:19:52 | 수정 11/12/2019 14:19:52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13일과 15일 트럼프에 불리한 진술했던 3명 잇단 증언

민주 ‘강요와 뇌물’ 물증 내세우기 vs 공화 ‘강요,뇌물, 탄핵감 아니다’

 

트럼프 탄핵 청문회가 마침내 공개로 전환돼 대통령 탄핵감이냐 아니냐를 판가름할 분수령을 맞고 있다.

 

첫번째 공개 청문회가 13일과 15일 개최되는데 맞춰 트럼프 대통령이 정치 라이벌을 수사토록 외국 정부에게 강요한 건 탄핵감이라는 증거를 굳히려는 민주당과 강요나 뇌물은 결코 없었다고 맞서는 공화당 진영이 사활을 건 여론잡기에 돌입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하원 탄핵소추 여부를 판가름할 중대 기로에 서고 있다

 

트럼프 탄핵 카드를 빼든 하원 민주당과 이를 일축하려는 공화당이 승부의 관건이 될 여론을 잡기 위해

사활을 건 전면전에 돌입했다

 

하원을 장악하고 있는 민주당은 13일과 15일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청문회를 공개로 전환해 개최 하고 3명의 핵심 증인들을 출두시켜 명백한 탄핵 사유들을 미국민들에게 널리 알린다는 전략이다

 

13일에는 빌 테일러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대사 대리와 조지 켄트 국무부 부차관보를 출석시켜 증언토록 하고 15일에는 우크라이나 주재 대사에서 전격 해임 됐던 마리 요바노비치 전 대사를 공개 증언시킨다

 

이들 3명은 이미 10월에 있은 비공개 진술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라이벌 조셉 바이든 전부통령과 그 아들을 수사하도록 4억달러의 군사원조를 보상대가로 내걸고 강하게 압박했다는 입장을 밝힌바 있다

 

 

하원 민주당 지도부는 7주동안 중점 거론해온 Quid Pro Quo(보상대가, 대가성 거래)라는 말을 버리고

공개청문회를 계기로  Extortion(강요), Bribery(뇌물) 이라는 보다 직설적인 용어로 트럼프 대통령을 범법

행위와 탄핵사유를 명백히 규정해 미국민들의 여론을 잡겠다는 전략인 것으로 언론들이 전했다

 

민주당 하원의원들은 공개청문회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외국정부에 자신의 정치라이벌에 대한 수사를

압박한 것은 강요죄에 해당하며 이는 명백한 탄핵사유라는 주장을 펼것으로 예고하고 있다

 

또한 미국민들의 세금으로 마련한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원조를 대가성 거래에 악용하려한 시도는

뇌물죄에 해당하며 이는 헌법에 규정돼 있는 탄핵사유라고 몰고 갈 것으로 내비치고 있다

 

이에 맞서 공화당 하원 지도부는 동료의원들에게 4가지 맞대응 전략을 담은 메모까지 전달하며 트럼프

보호에 나서고 있다

 

공화당 하원의원들은 무엇보다 NO Extortion, No Bribery, 즉 강요도 뇌물도 없었다는 간단한 논리로

반박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공화당 의원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7월 25일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가진 통화기록을 보면

어떠한 조건도, 어떠한 압박도 없었다는 점이 확인됐다며 강요나 뇌물이 전혀 없었기에 탄핵감이 결코  아니라고 반박할 채비를 하고 있다

 

공화당 의원들은 바이든 부자에 대한 조사없이도 트럼프 대통령이 젤렌스키 우크라 대통령과 만났고 군사원조도 제공되기 시작했다는 점을 들어 민주당의 강요나 뇌물, 그에 따른 탄핵감이라는 주장은 근거가 없다는 논리를 펼 것으로 예고하고 있어 여론의 향배가 주목되고 있다  

  


한면택 워싱턴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