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t트럭 2대 줄지어 자율주행"…현대차, 국내 최초 시연성공

연합뉴스 | 입력 11/12/2019 09:38:58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현대차, 대형트럭 '군집주행' 시연 성공[현대차 제공]


뒷차가 선두차 접근해 '군집주행' 모드 전환…간격·차선 유지
완전자율주행 트럭 개발에 속도…"V2X 접목한 커넥티드카 기술 개발할 것"

 

현대자동차[005380]는 국내 최초로 고속도로 위 대형트럭 '군집주행'(Platooning) 시연에 성공했다고 12일 밝혔다.

 

군집주행은 여러 대의 화물차가 줄지어 함께 이동하는 자율주행 운송기술로 이날 시연은 여주 스마트하이웨이에서 40t급 대형트럭 엑시언트(XCIENT) 2대로 진행됐다.

 

여주 스마트하이웨이는 정부가 V2X(차량·사물 간 통신) 등 자율협력주행기술 개발을 위해 중부내륙 고속도로 내 7.7㎞ 구간에 구축한 테스트베드다.

 

시연은 지난해 국토교통부 주관으로 시작된 정부과제의 일환으로, 시연 기술은 ▲군집주행 생성 ▲타 차량 컷인·컷아웃(Cut-in·Cut-out) ▲동시 긴급제동 ▲V2V(차량 간 통신) 등이다.

 

현대차에 따르면 군집주행은 뒤따르던 트럭 운전자가 선두 차량에 접근해 '군집주행' 모드로 전환하면서 시작됐다.

 

이후 두 차량은 최소 16.7m의 간격과 차선을 유지하며 앞선 차량의 가속과 감속에 맞춰 실시간 제어를 실현했다.

 

다른 차량이 트럭과 트럭 사이로 들어오면 따라가던 트럭은 일반 차량과의 간격을 충분히 벌려 달리게 되고, 선두 트럭이 급정차하더라도 바로 대응할 수 있도록 했다.

 

이밖에 시연에는 현대차와 LG전자[066570]가 공동 개발한 군집주행용 통신기술이 적용되면서 '실시간 선두차량 전방영상 공유' 기능도 구현할 수 있었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현대차는 이번 시연 성공을 계기로 군집차량 간 거리 축소, 도로교통 인프라 정보 활용 등 기술 개발에 역량을 집중하고 완전자율주행 트럭 개발에도 속도를 낼 방침이다.

 

또한 현대차그룹 물류 기업 현대글로비스와도 자율주행 트럭 기술 상용화를 위한 협업 체계를 발전 시켜 나갈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대형트럭 자율주행 기술 발전은 물류 산업 전반의 패러다임을 바꿀 것"이라며 "교통 사고율을 낮춰주고 운영 효율을 극대화할 수 있으며 대기환경 개선에도 일조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