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탄핵 공개 청문회 내주 돌입, 탄핵정국 갈림길

라디오코리아 | 입력 11/06/2019 13:51:01 | 수정 11/06/2019 13:51:01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13일과 15일 트럼프에 불리한 진술했던 3명 잇단 증언

민주하원 비공개 진술청취에서 공개 청문회로 국민여론에 넘겨

 

트럼프 탄핵 청문회가 내주 부터 공개리에 개최되기 시작해 대통령 탄핵정국이 갈림길을 맞게 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하원은 내주 수요일과 금요일 공개 탄핵청문회를 열어 핵심 증인들로부터 트럼프대통령이 대선 라이벌인 바이든 전 부통령 부자를 수사하도록 우크라이나 정부를 압박했다는 증언들을 이끌어내고 탄핵 소추에 박차를 가할 것임을 밝혔다

 

우크라이나 스캔들에 휘말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워싱턴의 탄핵정국이 절정으로 치닫고 있다

 

하원 민주당 지도부는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청문회를 내주부터 공개리에 개최하고 3명의 핵심 증인들을 출두시켜 국민들에게 공개 증언토록 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내주 수요일인 13일에는 하원정보위원회 공개 청문회에 윌리엄 테일러 전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영사와

조지 켄트 국무부 부차관보를 출석시켜 증언토록 하고 15일에는 우크라이나 주재 대사에서 전격 해임 됐던 마리 요바노비치 전 대사가 공개 증언에 나선다

 

국무부 고위관리 2명은 이미 10월에 있은 비공개 진술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라이벌 바이든 전부통 령과 그 아들을 수사하도록 4억달러의 군사원조를 보상대가로 내걸고 강하게 압박했다는 입장을 밝힌바 있다

 

최근에 공개된 진술 증언록에 따르면 테일러 영사는 무려 15쪽으로 된 모두 발언을 통해 미국이 4억 달러에 달하는 군사원조를 보류해놓고 우크라이나 정부에게 바이든 전 부통령과 아들 헌터 바이든 부자 를 수사토록 전방위로 압박했다고 털어놓은 바 있다

 

테일러 영사와 켄트 부차관보 등은 우크라이나에게 바이든 부자를 수사토록 요구하는 트럼프 행정부의 압박은 전례없이 강력했으며 이는 결국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이었다고 진술했다

 

이어 내주 금요일 증언할 요바노비치 전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대사는 “대통령 개인변호사인 루디 줄리 아니 변호사가 외부 채널들을 총동원해 자신을 해임토록 만들었다”고 진술해왔다

 

하원 민주당 지도부는 그간 탄핵조사에서 비공개로 증인들의 진술을 청취해왔으나 이제는 비공개 증언 기록들을 공개한데 이어 공개 탄핵 청문회를 개최하는 것이어서 트럼프 탄핵정국이 피크에 도달하고 있 음을 보여주고 있다

 

하원 민주당은 공개 청문회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대선 라이벌인 바이든 부통령에 대해 우크 라이나 정부가 의혹을 수사하도록 압박을 가하고 4억달러에 달하는 군사원조까지 볼모로 잡아 놓고

있었다며 이는 명백한 대통령 권한 남용이자 탄핵사유가 된다는 점을 널리 확산시키려 하고 있다

 

하원 민주당 지도부는 정보위원회에서 공개 청문회를 열어 탄핵 증거들을 최대한 수집한후에 하원 법사 위원회로 넘겨 탄핵소추안을 작성하고 법사위 탄핵 소추안에 대한 위원회 표결에 이어 통과시엔 이르면 11월말 하원전체회의에서 표결처리할 것으로 시사하고 있다

 

        

  


한면택 워싱턴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