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키스 투수 헤르만, 여자친구 폭행 혐의…PS 출전 불투명

연합뉴스 | 입력 09/19/2019 16:52:06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여자친구 폭행 혐의를 받는 도밍고 헤르만



미국프로야구 뉴욕 양키스 우완 투수 도밍고 헤르만(27)이 여자친구를 폭행한 혐의로 '행정 휴직 처분'을 받았다.

 

폭행이 사실로 밝혀지면 포스트시즌 출전이 불발될 전망이다.

 

MLB닷컴은 19일(미국시간) "헤르만이 가정폭력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다"라며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조사가 끝날 때까지 이 일에 대해 추가 발표는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이미 현지 언론은 "헤르만이 공공장소에서 여자친구와 말다툼을 하다 폭력을 행사했다"고 보도했다.

 

양키스 구단은 "가정 폭력은 사라져야 한다. 우리는 메이저리그 사무국의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이다"라고 성명을 냈다.

 

현재 헤르만은 '행정 휴직' 상태로 경기에 나설 수 없다. 헤르만의 행정 휴직은 최대 7일까지 이어질 수 있다.

 

관건은 징계 수위다.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선수 노조는 2015년 8월 '가정폭력과 성폭력, 아동학대 방지 협약'을 발표했다. 이후 가정폭력으로 물의를 일으킨 선수에 대해 높은 수위의 징계를 했다.

 

올해 7월 오두벨 에레라(필라델피아 필리스)는 여자친구를 때린 혐의로 조사받았고, 잔여 경기(정규시즌 85경기) 출전 정지 처분을 받았다. 여자친구를 밀친 훌리오 우리아스(로스앤젤레스 다저스)는 20경기 출장 정지를 당했다.

 

헤르만은 양키스 선발로 뛰며 18승 4패 평균자책점 4.03으로 활약했다. 양키스는 포스트시즌에서 헤르만을 중간 계투로 활용하는 방안을 고민 중이었다.

 

하지만 이제는 헤르만을 전력에서 배제하고 포스트시즌을 치를 방법도 고려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