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니즈와즈 샌드위치]프랑스 귀족이 된 듯한 기분을 느껴 보세요.
05/20/2013 08:55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6,215  



 
 
내가 사는 곳 근처에는 인도 사람들이 많이 모여 사는 타운이 있다. 인도 분들 중에 많은 분들이 전통 의상을 입고 생활한다.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조금 불편하게 느껴지는 것도 사실이다. 어느날 우연히 동네 마트에 들어갔는데 주인이 인도 사람이다. 커다란 터번을 쓰고 수염을 길렀는데 거북스럽다.
 
 
미국에 와서 자신들만의 전통을 지켜가는 것이 옳은 것인지 아닌지 잘 모르겠다. 내가 아는 분 중에도 항상 개량 한복을 입고 다니면서 한국 음식만 고집하는 분이 있다. 옷이야 그렇다고 하지만 음식까지 한식만 고집하는 것이 이상하다는 생각이 든다. 같이 식사할 경우가 되면 서로 긴장이 된다. 모임에 올 때 이미 자신이 먹을 음식을 정하고 온다.
 
 
“오늘은 부에나파크에 있는 **집에 가서 먹어야 겠습니다. 제가 양식을 먹으면 속이 불편하거든요."
 
 
브런치 잘하는 곳에서 식사를 하기로 한 우리는 멀뚱하니 서로를 바라 볼 뿐 이다. 평생 한식만 먹는다면 자그마한 행복을 포기하는 것 일지도 모른다. 어느날 둘이 있게 되어서 넌지시 말을 건네 보았다.
 
 
“다른 나라 음식이 이상하다고 평생 안 먹어보고 살면 억울할 것 같아요. 최소한 시도는 해보시고 입맛에 맞지 않으시면 안 먹으면 되지 않겠어요.”
“저는 한식 이외에 음식은 절대로 먹지 않습니다.”
 
 
이렇게 말을 하시니 자연히 대화가 끊어질 수 밖에 없다. 모임에 몇 번 나오더니 결국 모임에 나오지를 않는다. 모임에 나오는 사람들도 그 동안 식사때마다 눈치를 보다가 조금은 편해진 느낌이다. 한국 음식을 고집하거나 전통을 지키는 것이 나쁠 것은 없지만 남들이 불편함을 느낀다면 문제가 있는 것 아닐까 싶다.
 
 

 
 
 
참치 2캔, 올리브오일 4큰술,

포카치아(Poccachia) 1개,

와인 비네거(Wine Vinegar) 2큰술,

디종 머스터드(Dijon Mustard) 2큰술,

올리브 1/3컵, 마늘 1작은술,

케이퍼(Caper) 1큰술,

엔쵸비(Enchovy) 3개, 파슬리 1큰술,

오이 1개, 삶은 계란 2개,

양상치 6장
 
 
 
 
 
 
 
만들기
 
 
 
1_포카치아는 집에서 직접 구워도 좋지만 여기서는 마트에서 구입한 포카치아를 사용했다.
포카치아를 반으로 자르고 안쪽을 손으로 적당히 파준다.
 
 
2_분량의 올리브, 마늘, 케이퍼, 엔쵸비, 파슬리는 다져 놓고 달걀도 삶아 슬라이스 해준다.
 
 
3_오이는 깨끗이 씻어 넓적하게 채를 썬다.
분량의 머스타드, 와인 비네거, 올리브오일을 넣고 섞다가 소금과 후추를 넣어 간을 맞춘다.
 
 
4_믹싱볼에 준비한 올리브, 마늘, 케이퍼, 엔쵸비, 파슬리를 넣는다.
재료를 잘 섞다가 분량의 디죵 머스타드와 올리브오일을 넣고 드레싱을 완성한다.
 
 
 

 
 
 
 
5_안을 파낸 포카치아에 준비한 드레싱을 채우고 양상치를얹는다.
 
 
6_양상치 위에 슬라이스한 삶은 계란을 얹은 후 순서에 따라 참치를 얹고 그 위에 오이를 얹은 후 빵을 덮는다.
 
 
7_완성된 샌드위치를 랩으로 싸고 무거운 것을 올려 완성한다.
 
 
 
니즈와즈(Nicoise)는 프랑스 니스 지방 사람들이 즐겨 먹는 샐러드이다.
재료도 참치, 올리브, 엔쵸비, 야채 등 간단해서 쉽게 만들어 먹을 수 있다.
 
 
토마토는 기호에 따라 넣어도 좋고 안 넣어도 무관하다.
마트에서 파는 조금 고급스러운 포카치아를 사다가 만들어 주니 니즈와즈와 잘 어울린다.
 
 
쫄깃한 포카치아에 약간은 비릿한 엔쵸비와 참치의 조화가 잘 맞는 것 같다.
아침에 뜨거운 티와 오렌지쥬스를 함께 내니 럭셔리한 프랑스식 아침 식탁이 되어 버렸다.
 
 
요즈음 같이 헤비한 음식이 건강을 상하게 할 때 지중해 풍의 건강식을 챙겨 먹는 것도 좋다.
재료만 보아도 웬지 건강해 질 것 같은 프랑스식 샌드위치를 즐겨 보자.
 
 
 
맛있는 레시피와 맛집이 궁금하세요??
구글, 네이버, 다음에 '미쉘의 요리이야기'를 쳐보세요.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라디오코리아의 모든 게시물에 대해 게시자 동의없이 게시물의 전부 또는 일부를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 등의 행위는 게시자의 권리를 침해하는 것으로 원칙적으로 금합니다. 이를 무시하고 무단으로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하는 경우 저작재산권 침해의 이유로 법적조치를 통해 민, 형사상의 책임을 물을 수 있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In principle, all posts in Radio Korea are prohibited from modifying, copying, distributing, and transmitting all or part of the posts without the consent of the publisher. Any modification, duplication, distribution, or transmission without prior permission can subject you to civil and criminal liability.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3월_반찬 7종 세트]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3/01/2021 13407
공지 [2월_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1/29/2021 13639
498 [아나톨리안 축제1_Anatolian]쫀득쫀득한 터키 아이스크림을 맛보다. 05/23/2013 9796
497 [파래 칼국수]바다 내음이 입안 가득 퍼진다. 05/22/2013 3656
496 [얼바인축제_Irvine Festival]소박해서 더 재미있었던 축제. 05/21/2013 9904
495 [니즈와즈 샌드위치]프랑스 귀족이 된 듯한 기분을 느껴 보세요. 05/20/2013 6216
494 [코요테카페_Los Coyotes Cafe]부에나파크의 멋진 클럽하우스 레스토랑. 05/18/2013 6333
493 [게살 샐러드 완톤]미국인 파티에서 인기 최고다. 05/17/2013 7995
492 [라스베가스 모노레일_Monorail] MGM호텔에서 Bally's Hotel까지~ 05/16/2013 6318
491 [가래떡구이]한국인들이 좋아하는 간식 거리. 05/15/2013 3366
490 [씨푸드 코브_Seafood Cove]리틀사이공에 있는 월남식 중국식당. 05/14/2013 6048
489 [단호박죽]살인줄 알았던 붓기가 빠지니 홀쭉해 졌다. 05/13/2013 10345
488 [필랜 농장_Phelan]마치 고향에 온듯한 구수한 저녁상. 05/11/2013 8361
487 [해물철판구이]뜨거운 철판에 올리면 무엇이든 맛있다. 05/10/2013 5679
486 [이스트 180_East 180]황당하게 저렴한 차이니즈 레스토랑. 05/09/2013 5716
485 [상해해물철판]바다의 맛을 제대로 느껴보자. 05/08/2013 4431
484 [파이크 플레이스 마켓1_Pike Place Market]너무나 서민적인 Public Market. 05/07/2013 4028
   131 |  132 |  133 |  134 |  135 |  136 |  137 |  138 |  139 |  14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