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럭셔리파티 2nd] 미주여성중앙 9월호_Sep/06/2011
09/10/2011 06:52 p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3,778  


한가위가 다가 오면 마음이 씁쓸하다.

  

이 곳에 온지 적지 않은 시간이 흘렀음에도 추석에 고향집으로 간다는 뉴스만 보아도 마음이 울적해 진다. 그래도 한국에 있을 때는 추석이 되면 지인들도 찾아오고 거리도 북적거리는데 이 곳은 그저 무심하기만 한 것 같다.

  

그래도 한가위라고 그냥 넘어갈수가 없어서 전 몇가지 지지고 토란국이라도 끓일 요량으로 마켓으로 나갔다. 한가위라고 한국 마켓은 발 디딜 틈이 없다. 카트끼리 부딪치고 타인종까지 난리가 났다. 역시 한인들은 미국에 있어도 한가위를 그냥 지나지를 못한다.

 

몇가지 장을 보는데 시간이 좀 걸리자 짐을 들어주겠다고 따라온 인간(?)이 짜증을 내기 시작한다. 냉장고에 장 봐 온것을 넣고 나자 마자 여고 동창들도 마음이 그런지 가든 글로브의 중국집에서 뭉쳐서 밥이나 먹자고 한다. 같이 밥을 먹으면서 동창들 흉도 보고 고등학교 시절 이야기도 하니 울적한 마음이 사라진다.

 

그래도 많은 여고동창들이 있어서 한번씩 만나서 수다라도 떨 수 있다는게 얼마나 좋은지 모른다.

 

식구도 별로 없지만 오늘은 간단한 추석음식을 만들어 나누어 먹어야 하겠다.

 

오렌지 카운티의 미쉘입니다.

 

 

 

 

미쉘의 쿠킹클래스 문의_(562) 896-3090

 

 

 

<script type="text/javascript"></script>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2월_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1/29/2021 1783
공지 [2021년 1월 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1/02/2021 3803
52 [허브&스파이스_Herb & Spice]서양 음식을 지키는 쌍두마차~ 09/26/2011 4912
51 [치킨레몬탕수] 사랑처럼 새콤하고 달콤하게~ 09/23/2011 3527
50 [매운맛 감자샐러드]한국인이라면 멈출 수 없다 09/21/2011 4504
49 [펌프킨 스파게티] 미씨들의 건강을 생각하고 만들었다. 09/19/2011 4840
48 중국음식은 조리하는 방법이 다르다.(02) 09/17/2011 4119
47 중국음식은 조리하는 방법이 다르다.(01) 09/17/2011 5866
46 [메로조림_은대구]오늘 남편이 술한잔 하자네요. 09/17/2011 6294
45 [사과1_Apple] 미국에 살면서 사과 종류 얼마나 알고 계십니까? 09/17/2011 8770
44 [초콜릿_Chocolate] 너의 모든 것이 알고 싶다 09/16/2011 3803
43 [고르곤졸라 페투치니]이것이 이태리의 깊은 맛이다. 09/14/2011 8783
42 [산타페아울렛-Santafe Outlet] 품질은 상관없다 싸기만 하면 된다. 09/13/2011 7272
41 [쇠고기 철판구이] 파티에 내었더니 쓰러졌던 바로 그 음식~ 09/12/2011 3796
40 [랍스터 라비올리] 주말에는 럭셔리하게 먹어보자~ 09/10/2011 5013
39 [럭셔리파티 2nd] 미주여성중앙 9월호_Sep/06/2011 09/10/2011 3779
38 [해물 리조또] 남편의 입맛을 휘리릭 휘어잡았다. 09/07/2011 4684
   161 |  162 |  163 |  164 |  165 |  166 |  167 |  168 |  169 |  17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