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척 스테이크] 특별한 날에 먹는 럭셔리 메뉴.
03/29/2021 07:51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891  



.

<척 스테이크>

.

.

.

[척 스테이크] 특별한 날에 먹는 럭셔리 메뉴. 

.

.

남가주에서 코로나가 시작된 이 후로 오랜만에 친구 부부가 찾아왔다. 친구 부부는 일찌감치 백신을 맞았고 우리도 얼마 지나지 않아 백신을 맞았기 때문이다. 우리 아들까지 백신을 맞았으니 그 날 집안에 있던 사람 모두가 백신을 맞은 셈이다. 식사를 하기 전에 아들이 "이제 우리 집은 코로나 청정 지역입니다" 하고 해서 한참 웃었다. 

.

그러고 보니 주위에 백신을 접종했다는 사람들이 수도 없다. 요사이는 어쩌다 지인들과 통화를 하게 되면 "백신 접종 받으셨어요?? 모더나, 화이자 중에 어떤 걸 맞으셨어요" 하고 안부를 묻는다. 이런 식으로 안부를 묻는데 주위에 대부분 지인들이 어떤 식으로든 백신을 맞았다. 

.

"미국의 힘이라는 것이 이런건가??" 남편이 무심코 이런 이야기를 한다. 코로나 확진자가 미친듯이 늘어나던 시기에도 마스크 안 쓰고 다니는 사람을 마주치게 되면 이민 온 것이 후회가 될 지경이었다. 그런데 대규모로 백신 접종을 시작하니 미국이 대단하다는 생각도 든다. 한국에 있는 친구와 통화를 했더니 "벌써 백신 접종을 했다고?? 한국에 있는 나같은 경우는 가을은 되야 맞을 수 있을 것 같더라구,,," 하면서 한숨을 쉰다. 

.

어제는 Hungtington Beach에 있는 몰에 있는 근사한 식당에서 저녁을 먹고 왔다. 그런데 한참을 웨이팅을 해야 입장을 할 수 있었다. 쇼핑 몰에도 코로나 이 전 처럼 사람들로 붐비는 것을 보니 이제 얼마 지나지 않아 코로나도 없어 지고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을 것 같다는 희망도 보인다. 한가지 달라진 점이 있다면 대부분의 사람들이 마스크를 쓰고 있는 것 이다. 이 날 따라 날씨도 건조하면서 적당히 선선한 바람도 불어오니 가벼운 산책까지 하고 집으로 돌아왔다. 

.

.

.

.

맛있는 재료

 

 

비프 척(Beef Chuck) 2파운드, 레드 와인(Red Wine) 4컵, 

홍당무 1/3컵,양파 1/3컵, 샐러리 1/4컵, 

올리브오일 2큰술, 밀가루 2큰술,

 

토마토페이스트(Tomato Paste) 1/4컵, 세이지(Sage) 5개,

비프브로스(Beef Broth) 4컵, 로즈마리(Rosemary) 1개, 

베이잎(Bay Leaves) 3장, 소금과 후추 약간

.

.

.

.

.

만들기

 

 

1_준비한 목살은 분량의 레드와인에 담구어 숙성 시킨다.

 당근과 양파, 샐러리는 깨끗이 씻어 챱해 놓는다.

 
2_달구어진 팬에 올리브오일을 넉넉히 두르고  목살이  익힌다.

 어느정도 익었다 싶으면 준비한 당근,  양파,  샐러리를 함께 넣고 볶아준다.

 

3_냄비에 올리브오일에 볶아 놓은 목살과  야채에  분량의 밀가루와 토마토페이스트를 넣는다.

 

4_다시 목살을 담구어 놓았던  레드 와인과  비프브로스를 목살이 잠길 정도로 부어 끓여준다.

 어느정도 끓었다 싶으면 분량의 세이지,  로즈마리,  월계수 잎을 첨가한다.

 

5_충분히 익은 목살은 일정한 크기로 썰어 접시에 얹고 소스를 자작하게 뿌려 완성한다.

 목살은 하루전 쯤에 레드와인에 재워 놓아야  고기도  연해지고 잡냄새도 없어진다.

.

.

.

.

<척 스테이크>

.

.

.

.

척 스테이크는 한번에 많은 양을 만들 수가  있어  파티에 잘  어울리는 음식이다.

자그마한 파티를  한다면  ‘척 스테이크’와 간단한 파스타, 샐러드, 바게트를 같이 준비한다. 

.

.

.

.

<척 스테이크>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3월_반찬 7종 세트]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3/01/2021 10323
공지 [2월_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1/29/2021 10669
2583 [해물 냉우동] 여름에 시원하게 즐기는 일본식 냉우동. 05/16/2021 9308
2582 [사골 우거지국] 이틀동안 우려낸 진한 국물 맛에 반하다. 04/26/2021 2233
2581 [가지 불고기] 개운하게 즐기는 매콤한 불고기. 04/19/2021 1381
2580 [닭개장] 칼칼하고 담백한 맛에 반할 수 밖에 없다. 04/12/2021 1474
2579 [양념 순살 치킨] 냉장고에 맥주부터 채워 놓고 만들어 보자. 04/05/2021 1751
2578 [척 스테이크] 특별한 날에 먹는 럭셔리 메뉴. 03/29/2021 1892
2577 [상해 해물 철판 볶음] 중화풍으로 볶아낸 럭셔리 해물 볶음. 03/22/2021 1793
2576 [어리굴젓] 뜨거운 쌀밥에 칼칼한 어리굴젓 어떻세요?? 03/15/2021 1587
2575 [치킨 파인애플 탕수육] 아이들이 더 좋아하는 달콤하고 부드러운 맛. 03/08/2021 1342
2574 [새우죽] 입맛이 없을 때 죽 한그릇 어떻세요? 03/07/2021 948
2573 [3월_반찬 7종 세트]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3/01/2021 10323
2572 [꽁치 시래기조림] 얼큰하고 구수한 맛에 반하다. 02/27/2021 1054
2571 [돼지고기 장조림] 아이들도 좋아하는 부담없는 장조림. 02/22/2021 10268
2570 [참치 감자조림] 한끼를 채워주는 추억의 밑반찬. 02/20/2021 1092
2569 [콩나물 잡채] 소박하게 즐기는 한국인의 반찬. 02/15/2021 154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