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양배추 물김치 국수] 시원하게 한그릇 말아 드세요~
02/08/2021 07:19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529  



.

<양배추 물김치 국수>

.

.

.

[양배추 물김치 국수] 시원하게 한그릇 말아 드세요~

.

.

"선생님~ J씨가 말이죠. 선생님도 아시는 K씨와 남몰래 데이트를 한다네요?" 대부분 이런 말이 화근이 된다. 나는 누군가에게 이런 말을 듣게 되면 "제가 이런 이야기를 들으면 답을 하게 되고 그러다 보면 또 말꼬리를 물잖아요. 뿐만 아니라 나 살기도 바빠서 남의 사생활에 관심이 없습니다. 죄송하지만 저한테는 남 이야기는 하지 말아 주세요" 상대방이 기분이 좋지 않을지라도 이렇게 정중하게 부탁을 한다. 

.

남가주 한인 사회라는게 몇단계만 거치면 뻔하게 아는 사이라서 순식간에 또 남의 귀에 들어가기 때문이다. 이런 막말에 맞장구를 쳐주다가 망신을 당한 사람을 수도 없이 보아왔기 때문이다. 그러니 누구 흉이라도 보는 이야기라고 생각이 들면 알러지가 생긴 것 처럼 화들짝 놀라 이야기 초반에 막아 버린다. 그럼 이야기를 꺼낸 분 얼굴이 벌겋게 달아오르면서 "아이고~ 죄송해요. 별 뜻도 없었어요" 하고는 끝나 버린다. 

.

허지만 사람 사는 것이 그렇게 편하게 흘러가지 않는가 보다. 며칠 전에는 절친하게 지내는 A가 마스크까지 챙겨서 끼고는 찾아왔다. "B가 그러는데 선생님이 내 험담을 그렇게 하더라던데요. 선생님이 내가 얼마나 허접하게 살았는지 B한테 다 전해주었다면서요. 하하하" 사실 A는 나한테 따지러 온 것이 아니라 이런 말을 만들어 전하는 B라는 사람때문에 온 것 이다. A는 10년째 속까지 터놓고 지내는 사이라 내가 도통 남의 이야기 듣기도 전하기도 싫어하는 성격을 알기 때문에 어이 없어 찾아온 것 이다. 

.

"A씨와 B씨가 나에 대해 무슨 이야기를 나누셨던지 전하지 말아주세요. 이 코로나 시대에 저는 열심히 일해야 하는 사람입니다. 그런 말장난에 쓸 시간이 없어요. 그리고 무엇보다도 B씨던 C씨던 그 분들 사생활에 관심이 없습니다" 누구에게던 소문에 대한 이야기를 하면 이렇게 사정을 했다. 이렇게 간곡하게 말하니 나에게는 누구한테 들은 이야기던 전해주지를 않는다. 

.

우리 주변에 사는 한인들이 많은 것 같아도 몇명만 거치면 다 알게 된다. 그러니 말들도 쉽게 전해지고 서로 험담으로 하루를 보내고 서로 싸우느라고 시간을 낭비하는걸 보면 답답한 마음이 든다. 

.

.

.

오늘 월요일(2월8일) 저녁까지 Michelle의 <집밥 7종 세트> 주문받고 있습니다.

마고 TV에 나온 집밥 후기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맛있는 재료

.

양배추 _ 5파운드, 소금 _ 1컵, 설탕 _ 적당량, 소면 _ 필요량

.

.

양념 재료

.

생강 _ 1개, 마늘 _ 1컵, 양파 _ 1개,

무 _ 반개, 배 _ 1개, 물 _ 1갤런

.

고춧가루 _ 약간, 멸치액젓 _ 적당량

찹쌀풀 _ 3컵, 쪽파 _ 필요량

.

.

.

.

.

.

만들기

.

.

1_양배추는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준다. 

믹싱볼에 썰어놓은 양배추를 넣고 찬물을 부은 후 식초를 넣고 담갔다가 물기를 빼준다. 

.

2_양푼이에 양배추를 깔고 그 위에 소금과 설탕을 뿌린다. 

다시 양배추를 올리고 소금, 설탕 뿌리는 식으로 켜켜이 쌓는다. 

.

3_양배추가 절여 졌다 싶으면 체에 밭쳐 물기를 제거한다. 

.

4_분량의 야채, 과일을 넣고 믹서기에 갈아준다. 

한번 어글하게 갈아준 후 준비한 고춧가루를 넣고 다시 갈아 준다. 

.

5_갈은 양념은 면포에 넣고 물에 조물조물해서 정성껏 국물을 우러 낸다. 

어느 정도 우러나면 힘을 주어 짜서 양념을 마저 짜낸다. 

.

6_물김치 국물에 찹쌀풀과 멸치액젓을 넣고 양배추, 쪽파를 넣는다. 

국물 맛을 보면서 물을 적당히 넣고 양배추 물김치를 완성한다. 

.

.

.

.

.

<양배추 물김치 국수>

.

.

.

끓는 물에 소면을 넣고 끓기 시작하면 찬물을 반컵 넣어주고 다시 팔팔 끓으면 면을 건진다.

삶은 면은 흐르는 물에 씻어서 차갑게 담군 후 물기를 제거한다. 

.

소면에 고추장, 간장, 설탕, 참기름을 넣고 잘 섞은 후 우묵한 그릇에 담는다. 

여기에 완성한 양배추 물김치를 넉넉히 부처 물김치 국수를 완성한다. 

.

.

.

<양배추 물김치 국수>

.

.

.

<양배추 물김치 국수>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라디오코리아의 모든 게시물에 대해 게시자 동의없이 게시물의 전부 또는 일부를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 등의 행위는 게시자의 권리를 침해하는 것으로 원칙적으로 금합니다. 이를 무시하고 무단으로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하는 경우 저작재산권 침해의 이유로 법적조치를 통해 민, 형사상의 책임을 물을 수 있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In principle, all posts in Radio Korea are prohibited from modifying, copying, distributing, and transmitting all or part of the posts without the consent of the publisher. Any modification, duplication, distribution, or transmission without prior permission can subject you to civil and criminal liability.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3월_반찬 7종 세트]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3/01/2021 13177
공지 [2월_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1/29/2021 13410
2568 [사골 시래기국] 진한 국물에 구수한 시래기까지 챙겨 드세요. 02/13/2021 909
2567 [양배추 물김치 국수] 시원하게 한그릇 말아 드세요~ 02/08/2021 1530
2566 [볼로네제 파스타] 미국인보다 한국 사람이 더 좋아하네요. 02/07/2021 982
2565 [계란 볶음밥] 맛있게 익은 김치만 준비하세요. 02/01/2021 1605
2564 [스키야키] 한국인이 좋아하는 일본식 냄비요리. 01/31/2021 1062
2563 [2월_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1/29/2021 13410
2562 [치킨 스테이크] 럭셔리하게 즐기는 이탈리안 치킨 플레이트. 01/25/2021 1221
2561 [호두 땅콩 조림] 환상적인 찰떡궁합이 만나니 정말 맛있네요. 01/23/2021 1206
2560 [파래 무 무침] 향긋한 바다 향이 입맛을 살려준다. 01/18/2021 1186
2559 [깍두기] 뜨근한 국물에 깍두기가 빠질 수 없죠. 01/17/2021 796
2558 [오징어 무침] 매콤새콤하게 무쳐내니 맥주 안주로 딱이네요. 01/15/2021 1017
2557 [소시지 벨페퍼 볶음] 온 가족이 좋아하는 바로 그 밑반찬. 01/11/2021 1446
2556 [해물 철판 볶음] 새우, 오징어까지 럭셔리하게 즐겨보자. 01/09/2021 1162
2555 [감자채 볶음] 추억으로 가는 최고의 도시락 반찬. 01/04/2021 1692
2554 [2021년 1월 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1/02/2021 8269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