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감자채 볶음] 추억으로 가는 최고의 도시락 반찬.
01/04/2021 07:08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222  



.

<감자채 볶음>

.

.

.

.

[감자채 볶음] 추억으로 가는 최고의 도시락 반찬. 

.

.

스타트 업 기업을 막 시작한 아들 친구 A가 사업 파트너들과 함께 한국에서 미국으로 들어왔다. 시작 단계이니 겨우 긁어 모은 작은 자금으로 사업을 하니 우리 집에 방 한칸에서 보름 이상을 지내면서 모델도 섭외하고 촬영도 마쳤다. 마지막 가는 날에는 다운타운 멕시칸 레스토랑에 가서 우리 식구와 아들 친구들과 가볍게 식사를 하였다. 

.

어찌보면 어설퍼 보이기도 해서 남편도 "잘 될까??" 하고 걱정스럽게 바라 보았다. 그런데 한국으로 들어간지 얼마 되지 않아 말 그대로 대박을 쳤다. 몇달 만에 온라인으로 판매한 금액이 억대를 넘어 서고 순식간에 십억 단위로 넘어 갔다. "허~ 역시 이젠 사업도 젊은 사람들이 해야 되는가봐" 처음에 우려 섞인 소리를 했던 남편도 입을 다물지 못했다. 

.

그리고 일년정도 지나 새로운 제품을 런칭한다고 나름 대규모(?) 팀을 데리고 다시 LA를 찾았다. 허지만 첫번째와 달리 이 번에는 고급 에어 비앤 비에 묵으면서 비싼 모델도 고용하고 촬영팀과 미국 현지의 전문 팀과 작업을 했다. 이렇게 한달 있다가 돌아갔는데 첫번째와 달리 사업이 지지부진하였다. 그 동안 회사 규모도 늘리고 세계 여기저기 출장을 가느라 경비도 많이 지출하였다고 한다. 

.

몇년 되지 않았는데 아들이 "A가 손해 안 볼 정도의 가격으로 비지니스를 매각했다네요~" 하고 소식을 전한다. 이 번에 한국에 갔다 돌아온 아들이 A를 만나 저녁 식사를 했는데 비지니스 실패한 이야기를 한참 하더라는 것 이다. "갑자기 매출이 오르니까 부서별로 직원을 모으고 근무 형태도 젊은 사람답게 프리하게 했는데,,, 결론적으로 방만하게 경영했던 것 같아" 줄여서 이야기하면 회사가 완전히 자리 잡기도 전에 성공한 벤쳐 기업 흉내는 다 내보았다는 것 이다. 

.

남편이 저녁 자리에서 한참을 듣더니 "A가 이제 인생을 시작하는데 앞으로 또 성공할 일이 무수히 널려 있으니 걱정할 것 없다고 전해라" 하고 이야기 했다. 가만히 생각하면 우리도 비슷하게 살았던 것 같다. 결국 엎어지고 일어나고 하는 것이 인생이라는 생각도 든다. 

.

.

.

.

오늘 월요일(1월4일) 저녁까지 Michelle의 <집밥 7종 세트> 주문받고 있습니다.

마고 TV에 나온 집밥 후기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맛있는 재료 

.

.

감자 _ 3개, 햄 _ 필요량, 양파 _ 1개, 당근 _ 1/2개, 

올리브 오일 _ 필요량, 소금 _ 1작은술, 참기름 _ 약간,

통깨 _ 필요량, 다진 마늘 _ 1작은술

.

.

.

.

.

.

.

.

만들기

.

.

1_감자는 필러로 껍질을 벗겨 내고 약간 굵직하게 채를 썰어 준다. 

썰어 놓은 감자채는 찬물에 담구어 전분을 제거해 놓는다. 

.

2_물에 담구어 놓았던 감자채는 채에 받쳐 물기를 제거하고 소금을 살짝 뿌려 재워둔다. 

준비한 햄도 역시 감자채와 비슷한 크기로 채를 썰어 준비한다. 

.

3_달구어진 팬에 올리브 오일을 넉넉히 두르고 다진 마늘을 넣고 향이 올라올 때 까지 볶는다.

여기에 채를 썰어 놓았던 양파와 홍당무, 햄을 넣고 달달 볶아준다. 

.

4_감자가 익었다 싶으면 센불로 바꾸고 물을 2큰술 넣고 뚜껑을 덮어 뜸을 들인다. 

약한 불로 줄여 3분 정도 지나면 감자가 부드러워 진다. 

.

5_완성한 감자채를 그릇에 담은 후 통깨를 뿌려 완성한다. 

.

.

.

.

.

<감자채 볶음>

.

.

.

초등학교 다니던 시절에 단골 도시락 반찬을 문론 김치나 김치볶음이었다. 

계란말이는 그야말로 어쩌다 한번이도 그 다음 단골 반찬이 감자채 볶음이었던 것 같다. 

.

어떤 때는 질리기도 했는데 나이들어 햄을 추가해서 볶아 먹으니 나쁘지 않다. 

지금도 가끔씩 감자채 햄 볶음을 상을 올리는데 우리 집에서는 인기 반찬이다. 

.

.

.

<감자채 볶음>

.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2월_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1/29/2021 1857
공지 [2021년 1월 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1/02/2021 3854
2572 [꽁치 시래기조림] 얼큰하고 구수한 맛에 반하다. 02/27/2021 240
2571 [돼지고기 장조림] 아이들도 좋아하는 부담없는 장조림. 02/22/2021 609
2570 [참치 감자조림] 한끼를 채워주는 추억의 밑반찬. 02/20/2021 397
2569 [콩나물 잡채] 소박하게 즐기는 한국인의 반찬. 02/15/2021 808
2568 [사골 시래기국] 진한 국물에 구수한 시래기까지 챙겨 드세요. 02/13/2021 398
2567 [양배추 물김치 국수] 시원하게 한그릇 말아 드세요~ 02/08/2021 928
2566 [볼로네제 파스타] 미국인보다 한국 사람이 더 좋아하네요. 02/07/2021 421
2565 [계란 볶음밥] 맛있게 익은 김치만 준비하세요. 02/01/2021 1051
2564 [스키야키] 한국인이 좋아하는 일본식 냄비요리. 01/31/2021 556
2563 [2월_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1/29/2021 1857
2562 [치킨 스테이크] 럭셔리하게 즐기는 이탈리안 치킨 플레이트. 01/25/2021 773
2561 [호두 땅콩 조림] 환상적인 찰떡궁합이 만나니 정말 맛있네요. 01/23/2021 763
2560 [파래 무 무침] 향긋한 바다 향이 입맛을 살려준다. 01/18/2021 822
2559 [깍두기] 뜨근한 국물에 깍두기가 빠질 수 없죠. 01/17/2021 450
2558 [오징어 무침] 매콤새콤하게 무쳐내니 맥주 안주로 딱이네요. 01/15/2021 650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