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Lunasia] 배달 음식으로는 Dim Sum이 최고네요.
10/02/2020 07:42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388  



.

코로나 시대가 되면서 예전과 달리 배달 음식이나 To Go로 식당 음식을 먹게 된다. 

그 동안 여러 식당에서 주문해 보았는데 배달 음식에 맞는 메뉴는 따로 있는 것 같다. 

.

Dim Sum도 배달음식으로는 최상이라는 생각이 드는데 오는 동안 식었어도 걱정할 필요가 없다. 

전자 레인지에 잠시 데워 먹으면 갓 쪄낸 Dim Sum과 별 차이가 없기 때문이다. 

.

.

.

.

.

.

[Lunasia] 배달 음식으로는 Dim Sum이 최고네요. 

.

Address : 11510 South Street. Cerritos, CA 90703

Phone : (562) 265-9588

.

.

.

.

.

.

.

딤섬은 바로 가지고 와서 아직 뜨거운 상태라 데우지 않고 먹기로 했다. 

소룡포는 예상한 그대로의 모습인데 큰 스푼에 얹어 국물과 함께 먹었는데 제대로 맛을 내었다. 

.

Siu-Mai는 새우와 돼지고기를 다져서 속을 채운 딤섬인데 우리 가족이 가장 좋아하는 딤섬 중 하나이다. 

소스에 찍어 먹으니 탱글하게 씹히는 새우 식감도 좋고 고소하고 담백한 맛도 마음에 든다. 

.

.

.

.

간장 소스로 맛을 낸 비프 <차우펀>을 식사처럼 먹으려고 주문을 해보았다. 

딤섬과는 달리 오는 동안 면이 약간 불어 있고 야채는 익어 보이지 않았다. 

.

별수 없이 달구어진 팬에 <차우펀>을 넣고 다시 한번 볶아서 먹기로 했다. 

다시 볶아도 면은 탱글하지 않았고 간도 웬지 밍밍해서 다음부터 식사류는 주문하지 않기로 했다. 

.

.

.

거의 통새우를 찹쌀로 말아 쪄낸 <하가우>는 언제 먹어도 우리를 실망시키지 않는다. 

쫀득한 찹쌀피도 좋지만 입안에서 탱글하게 씹히는 새우 맛은 몇개를 먹어도 질리지 않는다. 

.

.

.

.

.

한국 사람이라면 싫어 할 수가 없는 홍콩 스타일의 프라이드 치킨이다. 

치킨을 강정모양으로 자그마하게 바삭하게 튀겨서 매콤한 소스와 함께 볶아 낸다. 

.

우리 나라 양념 치킨으로 매콤달달한 맛은 아니지만 달달하지 않아서 되려 깔금하게 매운 맛이다. 

치킨을 몇개 집어 먹다 보니 저절로 시원한 맥주가 땅긴다. 

.

<루나시아>은 메뉴도 많고 가격도 저렴해서 이 후로도 3번 더 주문해 먹었다. 

주문할 때 마다 홍콩 치킨은 꼭 포함시켜서 맥주와 함께 저녁을 즐겼다.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2월_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1/29/2021 1922
공지 [2021년 1월 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1/02/2021 3900
2528 [Papa John's] 디핑 소스에 찍어 먹으니 더 맛있네요. 11/06/2020 1195
2527 [치즈 계란 말이] 치즈를 넣어서 고소함을 더했다. 11/05/2020 826
2526 [Paderia] 포르투갈 도너츠 드셔 보셨어요?? 11/02/2020 1957
2525 [닭강정] 시원한 맥주와 딱 어울리는 메뉴를 추천합니다. 10/31/2020 1012
2524 [JDO Mediterranean] 기름기 쪽 빼고 불맛만 살리 맛있는 케밥. 10/30/2020 1082
2523 [11월 반찬 7종 세트] 미쉘 셰프가 정성껏 만든 반찬 입니다. 10/29/2020 6673
2522 [닭개장] 매콤한 맛이 속까지 따뜻하게 만들어 준다. 10/26/2020 1381
2521 [김치 치즈 볶음밥] 칼칼하고 고소하게 맛있다. 10/25/2020 868
2520 [예당] 칼칼한 아구찜이 생각나서 To Go해 왔습니다. 10/23/2020 1478
2519 [바지락 시금치국] 된장풀어 시원하고 구수하게 끓였다. 10/21/2020 847
2518 [Denny's] 잠시 코로나도 잊고 즐긴 야외 테이블 식사. 10/19/2020 1594
2517 [불고기 라면 볶음] 푸짐하게 즐기는 럭셔리 라면 볶음. 10/17/2020 1005
2516 [Pho Whittier] 따끈한 쌀국수에 반미까지 세트로 먹었습니다. 10/15/2020 1705
2515 [설렁탕] 오랜만에 몸보신되게 진하게 끓였다. 10/14/2020 1202
2514 [Tenkatori] 오리지널 가라아게 한번 먹어 봅시다. 10/12/2020 1550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