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The Pie Hole] 그 유명한 <얼 그레이 티 파이>를 먹어보았습니다.
08/20/2020 07:36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467  



.

하루종일 주방에 있는 것이 직업이다 보니 화려한 명품 옷이나 백 같은 것은 꿈도 꾸지 못한다. 

그 대신 가끔 살짝 비싼 음식으로 자그마한 사치를 누리는 것이 즐거움 중에 하나이다. 

.

이미 LA에서 명성을 떨치고 있는 <The Pie Hole>은 웬만한 파이 한조각이 마켓 파이 한판 가격과 비슷하다.

가격만으로는 손이 떨리지만 파이 한조각이 입에 들어가는 순각 이런 생각은 눈녹듯 사라진다.  

.

 

.

.

.

[The Pie Hole] 그 유명한 <얼 그레이 티 파이>를 먹어보았습니다. 

.

Address : 6314 Hollywood Boulevard. Los Angeles, CA 90028

Phone : (323) 963-5174

.

.

.

 

 

 

.

 

.

 

 

 

.

남부 캘리포니아 파이 전문점 중에서는 인지도가 가장 높은 디저트 전문점일 것 같다. 

한국까지 소문이 나서 방송까지 탔었다니 대단하다는 생각이 든다. 

.

<The Pie Hole>은 베이커들이 직접 손으로 반죽해서 만든 수제파이라고 한다. 

당연히 <The Pie Hole>의 대표 파이인 Earl Grey Tea Pie를 주문하고 다른 두가지도 맛을 보기로 했다. 

.

<얼 그레이 티 파이>는 바닥이 얇은 파이로 되어 있고 그 위로 초컬릿, 얼그레이 크림, 크림이 순서대로 얹어져 있다. 

포크를 이용하여 한조각을 잘라 맛을 보았는데 크림 속에서 진한 얼그레이 향이 올라왔다. 

.

약간 쌉쌀한 티 맛이 달콤한 맛을 중화시켜 주었는지 덜 달고 깔끔하게 떨어지는 맛이다.

뜨거운 블랙 커피와 함께 먹으면서 편하게 앉아있으니 그야말로 심신이 릭렉스 되는 것 같다. 

.

 

.

 

.

 

.

 

.

.

나머지 두 종류 파이는 피칸 파이와 Salted Honey Custard 파이를 주문해 보았다. 

<피칸 파이>는 속이 다른 파이전문점보다 쫀득하면서 달콤한 맛이라는 생각이 든다. 

.

물론 이 생각은 지극히 주관적이고 <피칸파이>를 만드는 곳이 수도 없으니 차이를 잘 느끼지 못한다. 

Salted Honey Custard도 마찬가지인데 이 건 아마도 <Earl Grey Tea Pie> 이미지가 강렬해서 인지 모르겠다. 

.

그래도 이렇게 LA로 올라와 <The Pie Hole>에 들러 파이를 즐기니 스트레스도 풀리는 것 같다. 

이제 행복한 시간이 지나고 OC로 돌아가 주방에서 음식만들 일만 남았다.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2021년 1월 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1/02/2021 1781
공지 [11월 반찬 7종 세트] 미쉘 셰프가 정성껏 만든 반찬 입니다. 10/29/2020 4948
2516 [Pho Whittier] 따끈한 쌀국수에 반미까지 세트로 먹었습니다. 10/15/2020 1612
2515 [설렁탕] 오랜만에 몸보신되게 진하게 끓였다. 10/14/2020 1134
2514 [Tenkatori] 오리지널 가라아게 한번 먹어 봅시다. 10/12/2020 1440
2513 [유채나물 무침] 향긋한 나물에 고소한 들깨소스는 찰떡궁합. 10/11/2020 699
2512 [페리카나] 양념 치킨 맛있다고 벌써 소문이 자자하네요. 10/09/2020 2101
2511 [소고기 육전] 소고기의 쫄깃함과 고소함을 같이 느껴보세요. 10/08/2020 899
2510 [Islands Restaurant] 고급진 햄버거 맛에 반했다. 10/07/2020 1310
2509 [포크 립] 패밀리레스토랑처럼 립을 굽는 방법을 알려드립니다. 10/05/2020 1125
2508 [배추김치] 김치만 맛있으면 다른 반찬이 필요없다. 10/03/2020 1039
2507 [Lunasia] 배달 음식으로는 Dim Sum이 최고네요. 10/02/2020 1301
2506 [사골 떡국] 사골로 떡국을 끓이면 품격이 다르다. 10/01/2020 736
2505 [10월 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9/30/2020 5780
2504 [Tommy's Burger] 오랜만에 먹었는데 맛이 그저 그러네요. 09/28/2020 1591
2503 [소떡새] 단짠단짠에 매콤함까지 중무장을 하였다. 09/25/2020 1416
2502 [NORMS] 할인까지 받으니 엄청나게 저렴하네요. 09/24/2020 1297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