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고향집] 여전히 넉넉하게 한상 차려주네요.
08/12/2020 07:47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689  



.

한국에서 직장생활 할 때는 무어가 그렇게 바쁜지 저녁은 항상 기사식당에서 해결했다. 

퇴근하고 오는 길에 집앞에 있는 기사식당에 가면 얼른 솥밥을 지어서 바글바글 끓은 된장찌개와 함께낸다. 

.

사실 집에서도 이렇게 따끈하게 밥을 준비하기 힘들어서 당시 이 식당이 얼마나 도움이 되었는지 모른다. 

여기서도 한번씩 이런 구수한 한국 식당을 찾게 되는데 대표적인 것이 <고향집>이다. 

.

* 코로나 사태 터지기 전에 다녀온 레스토랑을 이제서야 포스팅합니다. 양해 바랍니다. 

.

.

.

.

.

[고향집] 여전히  넉넉하게 한상 차려주네요.

.

Address : 16441 Pioneer Boulevard, Norwalk, CA 90650

Tel : (562) 860-7789

.

.

.

 

 

.

 

 

 

 

.

 

 

 

 

.

<고향집>에 들어가자 이미 단골들이 대부분 한 테이블씩 차지하고 앉아 있다. 

손님들 대부분 단골이니 반찬이 푸짐할 수 밖에 없다. 

.

김치, 깍두기, 양념 게장, 감자볶음 등등 7~8가지 정도로 넉넉히 얹었다. 

오랜만에 Norwalk을 찾은 김에 들렀는데 여전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

 

 

 

.

 

 

.

 

.

나는 <제육볶음>을 주문했는데 뜨겁게 달구어진 철판에 가득 얹어서 낸다. 

먹기도 전에 "지글지글~" 하는 소리가 나서 입맛을 자극한다. 

.

한조각을 들어 하얀 쌀밥 위에 얹고 그 위에 김치까지 얹어 먹었다. 

"혹시 상추 없어요?" 하고 조심스럽게 물어 보았는데 "상추 안나와요" 하고 단답으로 말해 버리신다. 

.

<제육볶음>이 맛이 없지는 않지만 양념이 약간 과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양념이 과하니 짭잘한 반찬같이 먹게 되어서 철판에 있는 제육을 남길 수 밖에 없었다. 

.

.

.

.

.

.

<순두부> 역시 냄비에서 부글부글 끓는 채로 나오는데 먹음직 스러워 보인다. 

어느 음식점을 가나 이렇게 소리를 내면서 익는 소리가 나는 것을 좋아한다. 

.

뜨거울 때 한 스푼을 퍼서 '후후~' 식혀서 먹었는데 매콤하면서도 부드러운 두부가 좋다. 

밥과 먹기 전에 뜨거운 순두부가 좋아 한참을 스푼으로 떠서 먹었다. 

.

순두부를 어느정도 먹고 나서 밥 위에 얹어 슥슥 비빈 후 김치나 깍두기를 얹어 먹었다. 

이렇게 먹으니 한국에 온듯해서 체증이 풀리는듯 한 기분이 든다. 

.

굳이 한가지 아쉬웠던 것은 식당이 오래되어 단골이 많아지면서 손님에게 조금은 소흘해 진 것 같다. 

손님마다 친절할 필요는 없지만 기왕이면 손님에게 조금 더 케어해주면 어떨까 싶다.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라디오코리아의 모든 게시물은 게시자 동의없이 게시물의 전부 또는 일부를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 등의 행위는 게시자의 권리를 침해하는 것으로 원칙적으로 금합니다. 이를 무시하고 무단으로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하는 경우 저작재산권 침해의 이유로 법적조치를 통해 민, 형사상의 책임을 물을 수 있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3월_반찬 7종 세트]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3/01/2021 11665
공지 [2월_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1/29/2021 11878
2478 [양념게장] 뜨거운 밥 한그릇만 있으면 된다. 08/19/2020 1314
2477 [Hiro Ramen & Udon] 바삭한 일본 튀김에 국물이 진한 돈코츠 라멘. 08/17/2020 2251
2476 [소고기 안심 볶음] 담백하고 부드러운 맛에 홀리다. 08/15/2020 1419
2475 [제육볶음] 대한민국 국민이 사랑하는 최고의 메뉴. 08/14/2020 1237
2474 [해물 미역국] 개운하게 떨어지는 시원한 미역국. 08/13/2020 1294
2473 [고향집] 여전히 넉넉하게 한상 차려주네요. 08/12/2020 1690
2472 [닭가슴살 샐러드] 배부르게 다이어트 하는 방법~ 08/10/2020 1975
2471 [Red Flame] 요즈음같이 어려울 때 가성비 좋은 식당이 최고죠. 08/08/2020 2281
2470 [겉절이] 아삭하고 싱싱한 맛이 입맛을 돋아준다. 08/07/2020 1065
2469 [Taco Joe's] 생각지도 않은 곳에서 만난 가성비 좋은 레스토랑. 08/06/2020 1702
2468 [편의점 볶음 김치] 어떤 음식과도 잘 어울리는 볶음 김치. 08/05/2020 1488
2467 [Hot Spicy Dip] 진짜 원조 마라탕을 즐길 수 있는 식당. 08/03/2020 2136
2466 [황태 해장국] 진한 국물이 속을 한번에 풀어준다. 08/01/2020 1611
2465 [예산집] 알싸한 소주 생각이 나게하는 우족 접시. 07/31/2020 1923
2464 [수비드 터키 브레스트] 부드럽고 육즙이 촉촉한 경이로운 터키 브레스트. 07/30/2020 1497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