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Pastars] 오랜만에 먹어 본 정통 이탈리안 파스타.
07/08/2020 06:54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673  



.

얼마 전 M 레스토랑에서 파스타를 To Go로 주문해 먹었다. 

원래 약간 고급 레스토랑이니 가격이 비싸도 그러려니 했는데 음식은 실망을 시키기에 충분했다.

.

우동같이 불은 파스타는 데워 먹어도 해결이 나지 않았다. 

뿐만 아니라 <칼라마리>는 민망할 정도로 박스에 20% 정도 밖에 차지 않고 기름에 절은 냄새도 났다.  

.

이런 이야기를 했더니 아들 친구가 제대로 된 파스타 전문점을 소개시켜 주었다. 

Westerminster에 있는 Pastars인데 젊은 셰프가 손으로 직접 반죽한 파스타와 샌드위치를 만들어낸다. 

.

LA 한인타운 / OC 얼바인, 치노힐까지 전지역 비접촉 배달하고 있습니다. 

.

.

.

.

.

.

[Pastars] 오랜만에 먹어 본 정통 이탈리안 파스타.

.

Address : 14250 Beach Boulevard. Westminster, CA 92683

Phone : (714) 622-4538

.

.

.

.

.

레스토랑은 작지만 아기자기하고 예쁘장하게 꾸며져 있었다. 

오픈 주방이라 안이 훤하게 보였는데 깔끔하고 청결해 보여 요즈음 같은 때에는 믿음이 간다. 

.

.

.

.

제일 눈길이 가는 것은 Bolognese Pasta였는데 비쥬얼이 먹음직 스러웠다. 

두툼하고 넓적한 생파스타에 고기와 Pecorino Cheese를 듬뿍 넣고 볶아 냈다. 

.

파스타 면은 건면처럼 탱글하게 씹히는 맛은 없지만 생파스타 만의 독특한 식감을 낸다. 

짭짤하면서 고소하게 다가오는 볼로네제 소스는 우리 입맛에도 잘 맞았다. 

.

.

.

두번째 파스타는 Cacio e Pepe인데 치즈와 후추로 맛을 낸 파스타라는 뜻 이란다. 

흡사 맥 & 치즈 같은 느낌인데 비쥬얼만으로는 무미건조한 느낌이다. 

.

역시 포크로 말아 맛을 보았는데 다양한 치즈 맛이 올라오면서 고소한 맛이 입안에 가득찬다. 

메뉴를 보니 Parmigiano, Reggiano, Romano Cheese 등등이 들어간 특이한 파스타이다. 

.

느끼한 맛은 후추가 잡아주는데 아무래도 한국 사람들에게도 익숙한 맛의 파스타이다. 

한국식 크림 파스타보다 치즈 맛이 더 강하게 나서 풍미가 좋았다.  

.

.

.

.

.

.

.

샌드위치도 두가지를 주문해 보았는데 일반적인 샌드위치와는 많이 다르다. 

특히 돼지고기를 바삭하게 튀겨 넣은 Beeler's Porchetta Sandwich는 꼭 먹어보라고 강추하고 싶다.  

.

돼지고기를 두툼하게 튀겨 내었는데 한입 물으면 바자작하고 기분좋게 부서지는 소리가 난다. 

여기에 아구룰라. 절인 레드어니언, 페스토, 스위스 치즈 등이 들어있는데 각 재료의 궁합이 좋다.

.

빵도 바삭바삭하고 쫄깃한 식감이라 내용물과 잘 어울린다. 

.

Crispy Butter Milk Chicken Sandwich도 맛은 다르지만 비슷하게 고급스러운 느낌이다.

바삭하게 튀겨낸 치킨에 토마토, 상치, 스위스 치즈 등이 들어갔다. 

.느끼함을 잡아 주는 머스터드에 코오슬로까지 기분까지 좋게 만들어 주는 샌드위치이다. 

.

한가지 아쉬운 것이 있다면 파스타 양이 일인분이라고 하기에는 너무 적다는 것 이다. 

직접 반죽한 생파스타라는 이유만으로 양이 적어도 된다는 논리는 고객을 설득하기 쉽지 않을 것 같다.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3월_반찬 7종 세트]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3/01/2021 957
공지 [2월_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1/29/2021 2229
2470 [겉절이] 아삭하고 싱싱한 맛이 입맛을 돋아준다. 08/07/2020 843
2469 [Taco Joe's] 생각지도 않은 곳에서 만난 가성비 좋은 레스토랑. 08/06/2020 1448
2468 [편의점 볶음 김치] 어떤 음식과도 잘 어울리는 볶음 김치. 08/05/2020 1196
2467 [Hot Spicy Dip] 진짜 원조 마라탕을 즐길 수 있는 식당. 08/03/2020 1725
2466 [황태 해장국] 진한 국물이 속을 한번에 풀어준다. 08/01/2020 1356
2465 [예산집] 알싸한 소주 생각이 나게하는 우족 접시. 07/31/2020 1605
2464 [수비드 터키 브레스트] 부드럽고 육즙이 촉촉한 경이로운 터키 브레스트. 07/30/2020 1157
2463 [8월 반찬 7종 세트] 미쉘 셰프가 정성으로 만드는 집밥입니다. 07/29/2020 4498
2462 [Wang Cho] AYCE에서 이 정도 생갈비를 먹을 수 있다. 07/27/2020 1934
2461 [콜리 플라워 베이컨 볶음] 아삭한 콜리 플라워와 고소한 베이컨이 만났다. 07/25/2020 1263
2460 [Belinda's] 백번을 먹어도 질리지 않는 단골 멕시칸 레스토랑. 07/23/2020 1939
2459 [니쿠자가] 맛있고 풍미가 좋은 소고기 감자조림. 07/22/2020 1094
2458 [강불파] 강호동표 불고기 파스타 정말 맛있네요. 07/20/2020 1853
2457 [George Lopez Kitchen] 진한 메누도와 두툼한 부리토에 반하다. 07/18/2020 1558
2456 [감자채 샐러드] 탱글한 햄까지 추가하니 평품 샐러드가 되었다. 07/17/2020 111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