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Duke] 달지 않은 빵을 찾는다면 한번 드셔보세요.
07/04/2020 08:40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2,389  



.

85도씨는 대만 베이커리 프랜차이즈 중에서 미국에 안정적으로 안착한 첫번째 베이커리일 것 같다. 

대만 빵이 품질이 훌륭하고 맛이 있다는 것은 이미 세계적으로 소문이 나있다. 

.

대만 베이커리가 중국 유명 베이커리 순위 10위 안에 4개나 들어있으니 어느정도인지 짐작이 간다. 

미국 진출도 활발해 지기 시작해 몇년 전에는 중국인들이 많이 사는 Rowland Heights에 Duke라는 또 다른 대만 빵집이 입점했다. 

.

 

.

마고TV에 나온 미쉘 집밥 후기입니다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

[Duke] 달지 않은 빵을 찾는다면 한번 드셔보세요. 

.

Address : 1370 Fullerton Road Ste 103. Rowland Heights, CA 

Phone : (626) 839-0288

.

.

.

 

.

 

.

 

.

친구 부부가 우리 집에 놀러 올 때 마다 <Duke> 빵을 한가방씩 사들고 온다. 

우리 부부가 빵을 좋아하기도 하지만 <Duke>처럼 달지 않고 투박한 맛을 좋아하기 때문이다. 

.

어떤 빵은 일반 Bakery에 비해 2~3배 이상 커서 빵 하나를 다 먹지 못하고 하루이틀 나누어 먹을 정도이다. 

우리 같은 경우는 빵 하나를 뜯어 놓고 출출하면 커피와 함께 조금씩 잘라 먹는다. 

.

 

.

 

.

<Duke>에서는 커피를 Lavazza를 파는데 한잔을 주문하면 두분째 잔은 2불 50전으로 할인해 준다. 

블랙 커피 한잔과 오렌지 에이드를 주문하고 이런저런 빵을 골랐다. 

.

커피와 함께 먹으려고 주문한 흡사 <누네띠네>같은 과자를 주문했는데 견과류를 잔뜩 올렸다. 

과자는 바삭하고 부서지는 소리가 날 정도로 크리스피하고 담백한 맛이라서 한봉지를 몽땅 먹어 버렸다. 

.

 

.

 

.

 

 

 

 

 

.

 

.

.

빵을 고르고 있는 동안 남편은 본인이 좋아하는 <슈크림>을 이미 한봉지 들고 있었다. 

<슈크림>은 한국에서 부터 즐겨 먹던 빵이지만 일본에서 공부할 때 부터 맛을 들였다. 

.

허지만 <슈크림> 맛은 커스터드 맛의 부드러운 느낌은 없고 그저 크림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Duke>는 거칠고 투박한 모양의 건강빵은 괜찮지만 달달하고 디테일한 맛을 내지는 않는 것 같다. 

.

"이걸 슈크림 이라고 부를 수는 없겠는걸,,," 남편도 별로 마음에 들어하지 않았다. 

결국 우리가 즐겨먹던 큼지막한 빵 몇가지를 사서 집으로 돌아왔다.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3월_반찬 7종 세트]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3/01/2021 11399
공지 [2월_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1/29/2021 11612
2448 [버섯 잡채] 담백하고 깔끔한 맛이 입맛을 당긴다. 07/06/2020 1611
2447 [Duke] 달지 않은 빵을 찾는다면 한번 드셔보세요. 07/04/2020 2390
2446 [참치 김치 찌개] 레시피는 간단하지만 수만번 먹어도 안질린다. 07/03/2020 1681
2445 [Denny's] 미국인들이 일상적으로 먹는 메뉴가 있는 레스토랑. 07/02/2020 1740
2444 [7월 반찬 세트] 미쉘 셰프가 만드는 반찬 7종 세트입니다. 07/01/2020 6191
2443 [Hung My Vi] 진짜 베트남식 쌀국수를 내는 레스토랑. 06/29/2020 2383
2442 [소고기 등심 볶음] 캘리에서 더 인기가 많은 특별한 메뉴. 06/27/2020 1852
2441 [Shabuya] 재오픈하자 제일 먼저 간 식당입니다. 06/26/2020 2220
2440 [해물 자장] 가족을 위해 특별한 자장을 만들어 보세요. 06/25/2020 1483
2439 [랜디 도너츠] 맨하탄 비치의 아침을 깨우는 뜨거운 커피와 달콤한 도너츠. 06/24/2020 1765
2438 [오이 미역 무침] 식탁을 개운하게 만들어 주는 건강 반찬. 06/22/2020 1858
2437 [Show Sushi_1편] 한동안 스시 생각 안 날 정도로 많이 먹었습니다. 06/20/2020 2785
2436 [소고기 고추장 찌개] 얼큰하고 깔끔하게 끓였습니다. 06/19/2020 1630
2435 [Porto's_2편] 요사이는 매주 서너박스씩 사다 놓고 먹습니다. 06/18/2020 2132
2434 [새우 볶음밥] 굴소스로 간단하게 만드는 중화풍 볶음밥. 06/17/2020 1799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