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육대장] 부에나파크점에 바로 찾아가서 먹어보았습니다.
06/04/2020 07:40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3,595  



.

엘에이 <육대장>이 육개장이 진하고 맛있다는 소문은 들었지만 OC에서 올라가서 먹기 쉽지 않았다. 

그러던 중 새마을 식당있는 옆자리에 <육대장>이 오픈한다는 현수막이 걸렸다. 

.

오픈하면 한번 가봐야지 하는데 <코로나>가 터지면서 몇달이 후다닥 지나갔는가 보다. 

어제 근처에 볼 일이 있어 갔다가 보니 이미 오픈했다고 해서 점심에 To Go 주문을 해서 가지고 왔다. 

 

.

.

마고TV에 나온 미셀 집밥 후기입니다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육대장] 부에나파크점에 바로 찾아가서 먹어보았습니다.

.

Address : 5461 Beach Blvd. Buena Park, CA 92606

Phone : (714) 752-6005

.

.

.

.

.

.

<육개장 순두부>는 네모난 통에 담겨져 있는데 예상보다 양이 많았다. 

밥을 넣기 전에 맛을 먼저 보았는데 칼칼하고 구수한 맛이다. 

.

사골로 국물을 내었는지 국물이 엄청 진해서 김치하고 찰떡궁합으로 잘 어울어진다. 

여기에 부드럽게 감기는 순두부도 얼큰한 국물과 어울려 색다른 맛을 주는 것이 좋았다. 

.

.

.

반찬은 그냥 단촐하게 김치와 어묵 볶음을 낸다. 

"엘에이 육대장도 똑같이 나오더라구요" 아들이 엘에이점을 먼저 가보았는데 똑같이 반찬이 간단하단다. 

.

.

.

.

포장을 해가지고 오니 국물과 칼국수 면을 따로 담아 준다. 

국물이 뜨거울 때 면을 넣어서 먹었는데 역시 <육칼면>이 주메뉴라고 하더니 입맞에 딱 떨어진다. 

.

탱글한 면발도 좋았지만 매콤하고 진한 국물하고도 잘 어울리는 맛이 일품이다.

김치를 척척 올려 먹다가 그릇째 들어 국물을 먹었는데 "카~" 하는 소리가 저절로 나온다. 

.

술을 좋아하는 분들이라면 육칼면 하나만 가지고 소주 한병은 마실 수 있을 것 같다. 

.

.

.

.

.

.

냉면은 스티로품 그릇에 면과 육개장에 들어가는 소고기와 계란을 올렸다. 

국물도 역시 스티로폼에 담겨져 있는데 집에 가지고 와도 얼음이 서걱서걱 씹혔다. 

.

면 종류를 To Go로 먹으면 아무리 가까운 거리라도 어쨋든 불 수 밖에 없는 것 같다. 

얼큰한 육칼면을 먹다가 입안이 얼얼하면 냉면을 나누어 먹었다. 

.

눈이 아프도록 시원한 냉면은 마음에 들지만 맛이 평범한 그저그런 맛이었다. 

아무래도 냉면 전문점 맛까지 따라가기에는 무리가 있겠지만 뜨거운 육칼과 먹기에도 나쁘지 않다.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3월_반찬 7종 세트]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3/01/2021 10244
공지 [2월_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1/29/2021 10604
2433 [Tasty Noodle House] 세리토스에서 즐기는 상하이 만두. 06/15/2020 2398
2432 [김치 순두부] 매콤하고 개운하게 한 그릇 끓여 냈습니다 06/13/2020 1958
2431 [엽기 떡볶이] 속이 더부룩할 때 매콤한 떡볶이 어떻세요 06/12/2020 2062
2430 [마늘종 무침] 떨어진 입맛을 살려 줍니다. 06/11/2020 1639
2429 [The Habit Burger Grill] 언제 먹어도 맛있는 남가주 베스트 햄버거. 06/10/2020 2060
2428 [비프 스튜] 미국인들 힘떨어질 때 먹는 서양 보양식. 06/08/2020 2393
2427 [Kopan Ramen] Roll 50% 할인할 때 저렴하게 먹었습니다. 06/06/2020 2651
2426 [소시지 볶음] 한국인들이 좋아하는 럭셔리 밑반찬. 06/05/2020 1722
2425 [육대장] 부에나파크점에 바로 찾아가서 먹어보았습니다. 06/04/2020 3596
2424 [데리야키 치킨] 어떤 음식하고도 잘 어울리는 만능 메뉴. 06/03/2020 1868
2423 [BJ's 레스토랑] 번들로 주문하니 엄청 할인해 주네요. 06/01/2020 2448
2422 [부대 찌개] 미국에서 오리지널 재료로 끓여 보았습니다. 05/30/2020 2374
2421 [6월 반찬 세트] 유명 셰프 Michelle이 만드는 명품 반찬세트 입니다. 05/29/2020 5810
2420 [Belinda's] 메누도를 맛있게 먹는 방법을 알려드립니다. 05/28/2020 2057
2419 [닭개장] 칼칼하고 담백하게 즐기는 국밥. 05/27/2020 1610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