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Bouchon_1편] 라스베가스에서 Thomas Keller를 만나다.
02/22/2020 07:27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598  



.

Bouchon은 보통 레스토랑이 위치하는 1,2층이나 꼭대기 층이 아니고 어중간한 10층에 자리잡고 있다.

Bouchon까지 가려면 생각지도 못한 검색대 비슷한 것을 통과하여야 한다. 

.

그런데도 사람들은 Thomas Keller라는 Chef의 명성을 찾아 Bouchon을 찾는다. 

우리도 어떤 느낌일까 하는 마음으로 아침부터 서둘러 Bouchon을 찾았다. 

.

.

미쉘의 <명품 국> 하나를 더 드리는 행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마고TV 집밥 후기입니다. Click!!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

[Bouchon_1편] 라스베가스에서 Thomas Keller를 만나다. 

.

Address : 3355 Las Vegas Blvd S Venezia Tower. 10th Floor, Las Vegas, Nevada 89109

Phone : (702) 414-6200

.

.

.

.

.

.

.

.

저녁 늦게 까지 불야성을 이룬 Las Vegas 아침은 희안할 만큼 조용하다. 

우리가 묵고 있는 <트레져 아일랜드>를 나와 스트립을 건너 Venetian 호텔 쪽으로 향했다. 

.

아침이라도 Las Vegas 햇빛은 눈을 뜨기 힘들 정도로 강렬하게 쏟아진다. 

.

.

.

.

키도 훨친하고 핸섬한 Chef인 Thomas Keller는 외모 덕분으로 유명해진 것은 아니다.  

Thomas Keller가 유명한 이유는 미국인 최초로 미슐랭 가이드 별 세개 레스토랑을 두개나 소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

Thomas Keller는 플로리다에서 설거지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레스토랑에 입문하게 된다. 

물론 빠른 시간 안에 두각을 나타내어 Chef 자리에 오르게 되면서 칼을 잡게 되었다. 

.

.

.

.

.

.

<토마스 켈러> 이야기는 잠시 접어 두고 하여튼 Venetian을 지나 10th 으로 올라가는 엘레베이터에 올랐다. 

10층에서 내려 Bouchon 쪽으로 복도를 걸어가는데 자그마한 바리케이트를 치고 경비 두명이 막아 선다. 

.

"어디를 가세요?" 이런 황당한 질문을 받아서 잠시 당황을 하였다. 

어쨋든 'Bouchon에 아침 먹으러 가는데요' 하자 별다른 소리 없이 통과시켜 준다. 

.

왜 경비가 있는지 이상하기도 하지만 짐작에 우리가 들어온 방향이 달랐던 것 같다. 

Bouchon 입구에 가자 Manager가 나타나 '예약하셨습니까?' 하고 묻는다. 

.

예약을 확인하고 나서야 창가 자리로 안내를 해주었는데 그제서야 마음이 편안해 진다. 

주위를 둘러 보니 이미 Restaurant은 빈자리가 하나도 보이지 않는 만석이었다. 

.

먼저 커피를 주문했는데 진하면서도 약간 탄맛이 기분 좋게 올라온다. 

커피 맛에 정통하지는 않지만 이 날 아침은 커피 맛에 반해 민망할 정도로 서너번은 리필을 했다. 

.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2021년 1월 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1/02/2021 1218
공지 [11월 반찬 7종 세트] 미쉘 셰프가 정성껏 만든 반찬 입니다. 10/29/2020 4339
2380 [치킨 유니버시티] 바삭하고 매콤달콤한 한국식 치킨이 최고네요. 04/02/2020 1812
2379 [4월 명품 집밥] 30년 경력의 셰프가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04/01/2020 4618
2378 [오징어 볶음] 스트레스를 칼칼한 매운 맛과 함께 날려보자. 03/30/2020 1707
2377 [타코 매기] 한국인이 더 좋아하는 화끈하게 매운 타코. 03/28/2020 2202
2376 [소고기 김치찌개] 보글보글 칼칼하게 끓여내니 밥 한그릇 뚝딱~ 03/27/2020 1390
2375 [El Pollo Loco] 맛도 좋고 가성비 최고인 불맛 좋은 치킨. 03/26/2020 1862
2374 [소고기 무국] 팔팔 끓여 뜨끈하게 먹으면 걱정이 없다. 03/25/2020 1508
2373 [우마미 버거] 스트레스로 잃었던 입맛을 우마미버거로 살려보자. 03/23/2020 1855
2372 [콩나물 잡채] 소박해 보이는 잡채지만 맛은 럭셔리하다. 03/21/2020 1658
2371 [Church's Chicken] 바삭한 치킨과 달콤한 비스킷에 스트레스를 날리다. 03/20/2020 1909
2370 [시래기 감자탕] 아무리 먹어도 먹을 때 마다 행복합니다. 03/19/2020 1362
2369 [피자헛] 식당에서 식사가 안되니 투고나 딜리버리 어떻세요 03/18/2020 1972
2368 [버섯 들깨탕] 속도 든든하게 하고 건강도 챙긴다. 03/16/2020 1621
2367 [Hsi Lai Temple] 하시엔다 하이츠에 절밥 먹으러 다녀왔습니다. 03/14/2020 2195
2366 [돼지고기 장조림] 부드럽고 촉촉하게 만드니 아이들이 더 좋아한다. 03/13/2020 1221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