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Arches_1편] 뜻하지 않게 만난 경이로운 아름다움.
01/15/2020 08:52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478  



.

가끔 지인들을 만나면 '선생님은 좋은 곳만 찾아 다니셔서 좋으시겠어요?' 하는 인사를 건넨다. 

Catering이나 집밥을 하고 나면 탈진하는 기분이 들어서 어디선가 가서 스트레스를 풀어야 한다는 강박감이 있다. 

.

다행이 나와 의견을 같이 하는 친구가 있어 '출발 합시다~' 하면 별다른 생각없이 관광지를 향한다. 

친구 부부는 아예 국립공원 일년 <패스>를 끊어 놓고 미국 전역을 다닐 정도이다. 

.

.

유명 셰프인 미쉘 집밥 중 인기있는 메뉴만 모아 Event를 진행합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마고TV 집밥 후기입니다. Click!!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

.

[Arches_1편] 뜻하지 않게 만난 경이로운 아름다움. 

.

떠나기 전에 Google Map을 검색해 보니 720마일에 11시간이 걸리는 엄청난 거리이다. 

그러니 아침은 맥도날드에서 해결하고 점심도 가는 중간에 Rest Area에서 도시락을 먹었다. 

.

.

.

.

.

.

.

.

.

Arches는 <유타>에 있는데 그야말로 날씨가 변화무쌍하다. 

Arches로 들어서면 붉은 색을 바위들을 볼 수 있는데 짙푸른 하늘과 보색을 이루어 멋진 풍광을 만들어 낸다. 

.

"이거 언제 서부극에서 보았던 그런 풍경들 아닌가?"

그러고 보니 어릴 시절 보았던 서부극에서 <존 웨인>인지 누군가가 말을 달리던 그런 지역 이었던 것도 같다. 

.

.

.

.

.

.

.

Arches 공원으로 들어서면 병풍같이 펼쳐지는 붉은 색 바위들의 천국이다. 

가는 코스마다 View Point가 있는데 이럴 때면 차를 세워 놓고 경치를 감상한다. 

.

단체로 관광을 온 중국인들은 3~5분 정도 차를 세우고 우루루 쏟아져 나와 사진을 찍고 바로 출발한다. 

허지만 어떤 미국인들은 좋은 경치가 나타나면 한참을 무념의 상태로 경치를 즐긴다. 

.

.

.

.

.

.

.

사실 가는 코스마다 중국 관광객을 만났는데 모두 비슷한 카메라를 들고 풍경을 담아내기 바빴다. 

델리케이트 아치 같은 경우는 파킹 랏에 차를 세우고 한참을 걸어가야 한다. 

.

왕복을 하려면 상당한 시간을 할애하여야 하는데 장거리 여행으로 인한 체력소진(?)으로 의지를 접고 말았다. 

.

.

.

.

.

.

"어? 저기는 비가 내리는가 봐?" 남편이 지평선 아득한 곳을 가르친다. 

그러고 보니 붉은 색 바위 위에 회색 구름이 거짓말처럼 또아리를 틀고 비를 뿌리고 있었다. 

.

우리가 있는 곳은 눈이 아플 정도로 하늘이 푸른 색이었는데 저 건너편에는 소나기가 내리고 있었던 것이다.

이런 광경은 묘한 기분을 만들어 내는데 한참을 소나기 내리는 쪽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 

.

.

.

.

.

.

아직 Arches를 반도 돌지 않은 것 같은데 잠시 정차하는 곳 마다 쉽게 떠날 수가 없다. 

어디를 눈을 돌려도 쉽게 볼 수 없는 경치를 만나기 때문이다. 

.

.

.

.

.

.

.

.

.

"그 옛날에 이 곳에서 살았던 인디언들은 무심히 살았을 거야?"

지금은 수만명이 찾는 관광지이지만 그 옛날에는 그저 지나가는 장소에 지나지 않았을지도 모른다. 

.

"한국같으면 입구에 기념품 가게나 식당들이 즐비하지 않았겠어?" 하고 친구가 농담을 한다. 

"허긴 관광지에 도착해서 관광은 시작도 못하고 입구 막걸리 집에서 취해서 집으로 돌아온 적도 있었어"

.

이런 이야기를 하면서 '한국은 그래도 관광지에서 먹는 두부찌개와 막걸리가 최고지~' 하고 한참 웃었다. 

이런저런 농담을 하면서 돌아도 아직 Arches의 절경은 끝날 줄 모른다.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2021년 1월 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1/02/2021 1424
공지 [11월 반찬 7종 세트] 미쉘 셰프가 정성껏 만든 반찬 입니다. 10/29/2020 4576
2350 [차돌풍] 곱창에서 차돌박이까지 가성비 좋은 식당. 02/20/2020 1981
2349 [차돌풍] 곱창에서 차돌박이까지 가성비 좋은 식당. 02/20/2020 902
2348 [소고기 커리] 풍부하고 깊은 맛을 내는 일본식 커리. 02/19/2020 1135
2347 [바지락 미역국] 뜨끈하게 한그릇하면 속이 시원하게 뚫린다. 02/17/2020 1559
2346 [Market Broiler] 쇼핑 중에 찾아낸 보석같은 레스토랑. 02/15/2020 1721
2345 [열탄 불고기] 눈물이 찔끔날 정도로 매운 맛을 즐겨보자. 02/14/2020 1375
2344 [Rodrigo's Mexican Grill] 맛있게 튀겨낸 치미창가 매력에 빠지다. 02/13/2020 1526
2343 [도라지 오이 무침] 아작아작한 식감이 입맛을 살려 준다. 02/12/2020 1035
2342 [Min's Dumpling] 만두가 땅기는 날 한번 들러 보세요. 02/10/2020 1981
2341 [볶음우동] 탱글한 우동 면발에 반하고 말았다. 02/08/2020 1344
2340 [곱창] 불맛을 제대로 내는 곱창 전문점. 02/07/2020 1545
2339 [닭가슴살 장조림] 담백하고 깔끔하게 떨어지는 맛~ 02/06/2020 1194
2338 [미스터 리 BBQ] Korean BBQ를 이렇게 팔아도 남는 걸까 02/05/2020 1692
2337 [베이컨 감자 샐러드] 포슬한 포테이토와 고소한 베이컨이 만났다. 02/03/2020 1312
2336 [Noodle St] 수타로 만들어 낸 다오샤오몐을 즐겨보세요. 02/01/2020 1642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