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Newport Seafood] 살아있는 랍스터로 만드니 확실히 맛있네요.
01/03/2020 08:26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921  



.

이민 오기 전 한국에 살때는 미국으로 관광을 일년에 한두번 정도 왔다. 

미국에 놀러와서 한국에서 친했던 지인에게 전화를 했더니 '랍스터 좋아해?' 하고 지인이 묻는다. 

.

그러더니 수족관이 있는 <레스토랑>으로 데리고 가 살아있는 랍스터를 고르라는 것 이다. 

내가 고른 <랍스터>를 요리해 테이블로 가지고 왔는데 맛은 가물가물하지만 당시 기억만큼은 생생하다. 

.


.

유명 셰프인 미쉘 집밥 중 인기있는 메뉴만 모아 Event를 진행합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

.

.

.

.

.

.

.

.

[Newport Seafood] 살아있는 랍스터로 만드니 확실히 맛있네요. 

.

Address : 518 West Las Tunas Dr. San Gabriel, CA 

Phone : (626) 289-5998

.

.

.

.

.

.

.

"한국에서 아들 친구가 온다는데 어디서 저녁을 먹지?" 이렇게 친구에게 걱정을 했다. 

그랬더니 대뜸 '내가 근사한 레스토랑에서 저녁 살께' 하고 친구가 대답을 한다. 

.

"하여간 한국에서 온 분들에게는 살아있는 랍스터를 사주면 대접받았다고 생각한다니까,,, 껄껄"

친구 덕분에 중식당에서 아들 친구 저녁을 사주기로 하였다. 

.

.

.

.

.

우리가 조금 일찍 도착하였는데 이미 많은 사람들이 웨이팅 리스트에 올려 놓고 기다리고 있다. 

"얼마나 기다릴까요?" 하고 물었더니 30분 정도만 기다리면 될 것 같다고 한다. 

.

자리에 앉자 마자 냉채, 삶은 땅콩, 오이무침 등을 테이블에 세팅해 준다. 

내가 좋아하는 사람들과 테이블에 둘러 앉으니 칭따오 맥주부터 주문을 했다. 

.

잠시 음식을 기다리는 동안 땅콩을 안주 삼아 맥주를 서너병을 비웠다. 

.

.

.

.

.

드디어 기다렸던 대망의 <랍스터>가 나왔는데 접시가 얼마나 큰지 테이블 반은 차지하는 것 같다. 

체면 불구하고 제일 먼저 한조각을 들었는데 무슨 복이 있는지 알까지 가득차있다. 

.

살아있는 <랍스터>라는 것을 증명이라도 하듯이 살이 쫄깃하고 탱글하다. 

중국식으로 볶아낸 랍스터는 간도 짭짤해서 하얀 쌀밥과 함께 먹기 좋았다. 

.

.

.

.

.

.

중국식 대로 야채볶음도 주문하고 바지락도 주문을 하였다. 

차가운 칭따오 맥주를 한잔하고 스푼에 바지락을 얹어 안주처럼 살을 빼서 먹었다. 

.

바지락 특유의 쫄깃함과 부드러움은 맥주 안주로는 최상이라는 생각이 든다. 

한국에서 온 아들 친구도 그렇지만 모두 기분이 좋아 이야기가 끊이지 않는다. 

.

.

.

.

.

.

.

.

"한국에서도 이렇게 살아있는 랍스터로 바로 만들어 주는 레스토랑이 있어?"

이렇게 슬쩍 아들 친구에게 자랑도 해보았다. 

.

그랬더니 옆에 있던 친구가 '헐~ 이 사람이 한국에 오랜동안 안나가 보더니 전혀 모르는구만' 하면서 깔깔 웃는다. 

"한국에 갈 때 마다 깜짝깜짝 놀란다니까~ 레스토랑이나 빵집이나 미국보다 엄청나게 좋아"

.

"정말?" 하고 아들 친구에게 물었더니 '죄송하지만 한국에 맛있는게 훨씬 많아요' 하면서 웃는다. 

미국에 오래사니 이렇게 저절로 촌사람이 되는가 보다. 

.

나중에 나온 연육이 잘된 소고기 요리는 짭잘하기는 하지만 반찬처럼 밥에 얹어 먹기 좋았다. 

부드러운 두부를 바삭하게 튀겨낸 <두부 튀김>도 별 맛이다.

.

그러니 처음에 너무 많이 시켰나 걱정스러웠던 음식이 결국 모두 빈접시가 되고 말았다. 

"자~ 디저트 먹으러 갑시다" 식사를 마치고 85도 빵집으로 옮겨서 까지 수다가 계속되었다. 

.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2021년 1월 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1/02/2021 1346
공지 [11월 반찬 7종 세트] 미쉘 셰프가 정성껏 만든 반찬 입니다. 10/29/2020 4481
2335 [해물전] 걸죽한 막걸리에 딱 떨어지는 안주를 소개합니다. 01/31/2020 1194
2334 [꽃돼지] 고소한 곱창에 시원한 동치미 국수면 더 바랄 것이 없다. 01/30/2020 1918
2333 [2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01/29/2020 1245
2332 [몽골리안 비프] 타인종들이 더 좋아하는 파티 음식. 01/27/2020 1620
2331 [Golden China] 롤랜 하이츠에서 오리지널 마라탕을 먹었습니다. 01/25/2020 2180
2330 [우거지 갈비탕] 국물이 진하고 구수한 갈비탕의 정석. 01/24/2020 1491
2329 [Gordon Ramsay Pub] 저렴한 가격에 즐기는 고든 램지 레스토랑. 01/23/2020 1715
2328 [오이무침] 잘 무쳐내면 김치보다 더 맛있다. 01/22/2020 1366
2327 [XLB Dumpling Bar] 즉석에서 빚어주는 쫄깃한 만두를 즐기세요. 01/20/2020 1928
2326 [새우 크림 펜네] 사랑하는 아이들을 위해 만든 파스타. 01/18/2020 1586
2325 [Pleasure Ocean] 베이징 덕을 저렴하게 먹을 수 있는 중식당. 01/17/2020 1645
2324 [겉절이] 샐러드처럼 먹을 수 있는 맛있는 겉절이. 01/16/2020 1469
2323 [Arches_1편] 뜻하지 않게 만난 경이로운 아름다움. 01/15/2020 1477
2322 [해물자장] 흔하게 먹는 자장에 화려함을 더했다. 01/13/2020 1736
2321 [Sabroso] 가든 글로브에서 만나는 최고의 멕시칸 그릴. 01/11/2020 1885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