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Boston Cafe] 남가주에서 스테이크를 이 가격에 먹을 수 있다!
10/18/2019 08:18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2,660  



.

"16불 정도하는 스테이크가 있는데 제법 먹을만 해요. 한번 포스팅 해보세요"

얼마 전에 지인이 Hacienda Heights에 있는 특이한 레스토랑을 추천해 주는 것 이었다. 

.

"예전 한국에 있었던 경양식 집이 생각나는데 식사 나오기 전에 스프도 공짜로 나오더라구요"

오래전 한국에 있었던 경양식 집처럼 메뉴들이 소박하고 재미가 있으니 한번 찾아 보라고 한다. 

.

.

유명 셰프인 미쉘 집밥 중 인기있는 메뉴만 모아 Event를 진행합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마고TV 집밥 후기입니다. Click!! --> https://www.youtube.com/watch?v=bNOjbIgf6Ak 

.

.

.

.

.

.

.

.

[Boston Cafe] 남가주에서 스테이크를 이 가격에 먹을 수 있다?! 

.

Address : 1631 South Azusa Avenue. Hacienda Heights, CA 

Phone : (626) 820-1238

.

.

.

.

.

.

.

<메뉴>를 보니 정말 New York Steak가 15.95불 이다. 

하여튼 스테이크와 볶음 국수를 주문하자 이야기 들었던데로 무료로 야채 스프를 내온다. 

.

"예전 한국에서는 오뚜기 스프를 내지 않았었나?"

예전 한국 경양식 집은 스테이크는 커녕 주로 돈가스를 먹었던 것 같은데 주문하면 오뚜기 스프를 내었다. 

.

<Boston Cafe> 야채 스프는 새콤하면서도 밍밍한 맛인데 특별하게 멘트할 말이 없을 정도로 평범한 맛이다. 

.

.

.

.

.

New York Steak는 믿기 어렵겠지만 제법 두툼하고 큼지막한 것을 낸다. 

스테이크를 썰어 보니 선홍색을 띄는 것이 비쥬얼도 나쁘지 않았는데 맛도 제법 그럴듯 했다. 

.

"중국 사람들은 어떻게 스테이크를 이 가격에 맞출까?"

캐더링을 하다 보니 이렇게 저렴하게 낼 수 있는 비법이 무엇일까 하고 한참 갑론을박(?)했다. 

.

더 재미있는 것은 사이드로 빵이나 밥을 선택할 수 있고 굳이 볶음밥을 먹고 싶다면 1불만 더 주면 된다. 

생각보다 맛이 괜찮아서 야채까지 싹 먹어 순식간에 빈접시를 만들어 버렸다. 

.

.

.

.

.


.

.

 Singapore Style Vermicelli도 주문을 했는데 커다란 접시에 엄청나게 많은 양을 낸다. 

새우와 고기, 야채 등 재료도 아끼지 않고 넣었는데 둘이 먹어도 충분할 정도의 양이다. 

.

젓가락으로 둘둘 말듯이 들어 맛을 보았는데 간도 적당하고 Vermicelli도 어느정도 쫀득한 식감을 유지하고 있다.

여기에 아삭한 숙주나 탱글하게 씹히는 새우까지 입에 착 감기는 기분이다. 

.

우리는 한국 사람답게 <스리라챠>을 뿌려 비빔 국수처럼 매콤하게 먹었는데 이렇게 먹으니 개운한 느낌도 있다. 

이렇게 많은 양을 먹을 수 있을까 했는데 어느덧 접시가 바닥을 보일 때 까지 먹었다. 

.

이렇게 잘 먹고 계산을 하여도 부담스럽지 않으니 가성비로 치면 A급이라는 생각이 든다. 

.

.

.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3월_반찬 7종 세트]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3/01/2021 7114
공지 [2월_반찬 7종 세트] 유명 Chef 미쉘이 직접 조리합니다. 01/29/2021 7693
2328 [오이무침] 잘 무쳐내면 김치보다 더 맛있다. 01/22/2020 1666
2327 [XLB Dumpling Bar] 즉석에서 빚어주는 쫄깃한 만두를 즐기세요. 01/20/2020 2289
2326 [새우 크림 펜네] 사랑하는 아이들을 위해 만든 파스타. 01/18/2020 1918
2325 [Pleasure Ocean] 베이징 덕을 저렴하게 먹을 수 있는 중식당. 01/17/2020 1902
2324 [겉절이] 샐러드처럼 먹을 수 있는 맛있는 겉절이. 01/16/2020 1762
2323 [Arches_1편] 뜻하지 않게 만난 경이로운 아름다움. 01/15/2020 1746
2322 [해물자장] 흔하게 먹는 자장에 화려함을 더했다. 01/13/2020 2062
2321 [Sabroso] 가든 글로브에서 만나는 최고의 멕시칸 그릴. 01/11/2020 2168
2320 [갈비탕] 몸보신을 위해 푸짐하게 끓여 내었다. 01/10/2020 1769
2319 [Pier 76 Fish Grill] 미국식 해산물 요리에 맛을 들이는 방법. 01/09/2020 1758
2318 [오이미역무침] 아삭한 오이와 바다향 가득한 미역이 만났다. 01/08/2020 1394
2317 [오징어 젓갈 무침] 맛있는 양념으로 무쳐내면 맛도 두배. 01/06/2020 1886
2316 [Pickled Monk] 플러튼 다운타운 맥주집 강추합니다. 01/04/2020 2362
2315 [Newport Seafood] 살아있는 랍스터로 만드니 확실히 맛있네요. 01/03/2020 2126
2314 [1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01/02/2020 5422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