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리카의 100세 시대

칼럼니스트: 신디 최, 제니

건강한 삶을 살기위한 팁과 정보등 다양한 방법을 알려 드립니다.

866) 566-9191
웹사이트: www.kfucoidan.com
이메일: cindy@kamerycah.com

 
타는 듯한 고통, 역류성 식도염
04/15/2021 01:02 am
 글쓴이 : Uminoshizuku
조회 : 792  
   https://www.kfucoidan.com/ko/ [65]



한국인  열명의  명은 역류성 식도염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게다가 발병률까지 점점 증가하는 추세라고 하는데요, 한번 발명하면 낫기가 어려워 적지 않은 분들이 역류성 식도염으로 고생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역류성 식도염은 생기는 걸까요?


식도는 입에서 섭취한 음식물을 위까지 전달하는 통로를 뜻합니다. 식도와 사이에는 하부식도 괄약근이라는 근육이 있는데요, 근육은 우리가 음식물을 먹거나 트림을 때만 열리는 것이 정상입니다


그러나 하부식도 괄약근의 조이는 힘이 약해지면 위산과 위의 내용물이 역류하여 식도로 다시 올라오게 됩니다. 이때 역류된 위산이 식도 점막을 손상시키거나 쓰림을 일으키는 질환을 역류성 식도염이라고 합니다.


대표적인 증상은 속쓰림, 소화 불량으로 가슴 부위부터 목까지 들어가는 듯한 느낌이 있으며, 심할 경우 통증을 동반하는 경우도 있습니다앞서, 한국인의 역류성 식도염발병률은 점차 높아지는 추세라고 말씀드렸는데요, 그렇다면 역류성 식도염이 발생하는 원인은 무엇일까요


바로 고지방의 식단과 불규칙 적인 식사습관 때문입니다. 바쁜 현대인들은 패스트푸드로 식사를 때우거나 식사 시간을 놓쳐 단식과 폭식을 반복하기도 하는데요, 이는 역류성 식도염을 유발하는 주요 원인으로 지목됩니다.


느슨해  하부식도 괄약근 다시 이전처럼 돌아갈 수가 없기에, 역류성 식도염은 한번 발병하면 고치기가 무척 어렵습니다. 그렇다고 너무 과절하실 필요는 없습니다. 적절한 약물 치료와 올바른 식습관으로 식도염 증상을 충분히 완화시킬 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역류성 식도염을 피하기 위해 식습관 생활습관의 개선이 필요합니다.

 

역류성 식도염을 악화시키는 요인


비만은 복압을 높이기 때문에 체중을 줄이도록 합니다.

흡연은 하부식도 괄약근의 기능을 악화시키며, 음주는 식도 점막을 손상시킬 있습니다.

기름진 음식, 커피, 탄산음료초콜릿, 오렌지 주스, 감귤류, 토마토 등은 위산 분비를 촉진시키는 음식이므로 피하도록 합니다.

과식을 피하고 소량씩 나누어 섭취하도록 합니다. 과식을 하게 되면 역류가 일어나기 쉽게 되는데요, 소화액의 분비가 늘어나고 위의 압력이 높아지기 때문입니다.

식사 3시간 이내에 눕지 않도록 하며, 잠들기 최소 2시간 전에는 음식을 삼가 합니다.

복압을 높일 있는 몸에 끼는 옷은 피합니다. 몸에 끼는 옷은 복압을 높일 있으므로 피하도록 합니다.

취침 머리 부분 또는 상체를 높여 복부와 하부식도 괄약근의 압력을 낮춰줍니다.

 

역류성 식도염에 좋은 음식


1.: 단백질 성분인 뮤신은 위벽을 보호하는 효능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쓰림 증상을 완화시키는데 도움을 줍니다.

2.양배추: 비타민U 셀포라판 성분이 다량 함유되어 염증 억제하고 점막을 보호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3.감자: 사포닌 성분이 위산을 억제하며 진정 작용이 효과가 있습니다.

4.민들레: 위산을 중화시키는 효과가 탁월하며, 염증 완화에 효과가 있습니다.

5.알로에: 식도와 위장의 염증을 진정시켜주고 쓰림 완화에 도움을 줍니다.



---

후코이단 「우미노시즈쿠」는 고객 분들께 도움이 되는 건강 정보를 보내드립니다. 

무료 전화: 1-866-566-9191(한국어)

https://www.kfucoidan.com/ko/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65 고수에 대한 새로운 상식 06/21/2021 570
64 여름에 하지정맥류가 더 위험한 이유 06/17/2021 930
63 가장 많이 알려진 여성암 : 유방암, 자궁 경부암 및 난소암 06/14/2021 487
62 암환자에게 필요한 식습관 06/10/2021 793
61 우리에 꼭 필요한 단백질, 얼마나 먹어야 충분할까요? 06/07/2021 2716
60 건강한 숙취 해소법 06/03/2021 2693
59 수술 후 필요한 필요한 영양 섭취 05/31/2021 481
58 중년의 뼈 건강 관리법 05/26/2021 733
57 오트밀은 건강하게 체중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까? 05/24/2021 762
56 난소암을 예방하는 실질적 방법 05/19/2021 2946
55 왜 오키나와는 '장수의 섬'으로 알려진 이유 05/17/2021 583
54 중년 남성이 놓쳐서는 안될 건강문제 05/13/2021 837
53 매운 음식의 장, 단점 05/11/2021 613
52 올바른 수분 섭취법 05/06/2021 853
51 모즈쿠 이해하기 05/04/2021 613
 1 |  2 |  3 |  4 |  5 |  6 |  7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