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최의 무용이야기

칼럼니스트: 진최

진 발레스쿨 원장, 한미무용연합회장

3727 W. 6th Street Ste 607 Los Angeles, CA 90020
323) 428-4429
웹사이트: http://www.balletjean.com
이메일: koaballet@yahoo.com

 
153. “ 뻐꾸기 둥지 위로 날아간 새 ” 리뷰
12/07/2020 07:07 am
 글쓴이 : 발레리나
조회 : 1,147  
   http://www.balletjean.com [149]



One Flew Over the Cuckoo's Nest

11월 미션 성공 Novel by Ken Kesey


 나는 이 책을 왜 인제 서야 읽었을까? 살면서 “ 뻐꾸기 둥지 위로 날아간 새 ” 제목을 정말 많이 들어보았고 영화도 유명하여 익히 알고 있었는데 정작 내용은 하나도 모르고 있었다. 저자 켄키지는 1962 26살의 나이에 책을 발표하였고 그 후 영화도 나왔다. 나는 58년이 지난 이제야 책을 읽었다. 그나마 낭만 독서모임에서 11월의 독서 책으로 선정하였기에 지금 읽었지 그렇지 않았으면 아마도 내 평생 동안 이 책을 모르고 살았을지도 모른다.

 

 가짜 환자 맥머피가 한 정신병동에 들어오면서 일어나는 내용으로 랫치드 수간호사와 의료진이 환자를 감시와 통제 자유를 강탈당하는 것을 알고 반항하며 부딪쳐 보지만, 결국은 거대 권력 앞에 무너지는 과정을 귀머거리 겸 벙어리 행세를 하는 추장 브롬든이 1인칭 서술자 형식으로 펼쳐는  소설이다. 뻐꾸기 둥지는 정신병원을 뜻한다. 자유를 찾아 떠나는 날아가는 새는 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 모두가 비슷하게 느끼는 절박함속에 한줄기 긍정이며 희망일 것이다.

 

 나는 소설을 읽기 전 영화를 먼저 보았다. 영화는 책에서 서술하는 디테일한 내용을 소개하지 못한다. 모든 책을 읽을 때마다 느끼는 공통점이 있다. 우리가 무심코 스쳐 지나가는 일상의 모습을 작가는 몇페에지가 넘게 자세하게 글로 표현한다. 거리의 풍경, 날씨, 사람의 모습, 성격, 하나의 사물에 대한 표현은 읽기만 해도 그 모습이 저절로 눈에 그려진다. 세상을 다시 보게 만들고 더 나아가서는 낯설게 만든다. 상상의 세계에서 자유를 느낀다. 거기서 느끼는 뿌듯한 묘한 감정은 해보지 않고는 절대 모르는 설명이 힘든 성숙이며 통찰이다.

 

“음악이 들리긴 하지만 더 집중하면 자신의 심장 박동 소리까지 들릴 수 있다.”” 바지가 너무 꽉 끼워서 뒷주머니에 든 동전의 제조 년도까지 읽을 수 있다.” “ 발레리나처럼 손으로 춤을 춘다. 멕머피와 아내가 손을 지켜보고 있는 것을 눈치챈다.그리고 무릎 사이로 허둥지둥 손을 감춘다.”“ 나는 베에서 나와 해면 위로 날아 올라오는 저만치 높이 있는 검은 새들과 함께 바람을 가르며 날고 있었다.”“ 높이 올린 발이 대지를 밝기 전에 쾌 오렜동안 공증에 떠 있는 것 같았다.”

 

 얼마나 멋진 표현인가? 누군가에겐 그냥 평범한 글 일수도 있는데 나에겐 뭔가 쿵하고 나를 찌른다. 나도 분명 그런 기분 그런 느낌을 가졌던 적이 있었다. 이것이 푼크툼( punctum) 일 것이고 예술가들은 이 느낌을 표현하기 위해 고민 한다. 글로, 음악으로, 그림으로, 그리고 춤으로 자신의 생각과 색깔을 수많은 예술가들이 추구하는 것은 결국은 자유일 것이다. 이사도라 덩컨은 자유를 갈망하며 맨발로 춤을 추었듯이 말이다, 내가 어떻게 살아야 할까? 어떻게 사는 것이 내가 원하는 삶이고 진정한 행복을 주는 삶일까? 대답은 내 안에 있다, 나는 뻐꾸기 둥지 위를 날아가고 있는 한 마리 새다.

 낭만 독서 이진태 회장님이 보내주신 노래를 흥얼거러보며 턴턴턴 돌며 춤추는 영혼이 자유로운 내 모습을 그려본다.


 www.koadance.org

 www.balletjean.com

한미무용연합회. 진발레스쿨

3727 West. 6thSt #607. LA CA 90020

Tel: 323-428-4429


 

.  Byrds - Turn! Turn! Turn

To everything turn turn turn
There is a season turn turn turn
And a time to every purpose under heaven
A time to be born a time to die
A time to plan, a time to reap
A time to kill a time to heal
A time to laugh a time to weep
To everything turn turn turn
There is a season turn turn turn
And a time to every purpose under heaven
A time to build up a time to break down
A time to dance a time to mourn
A time to cast away stones.
A time to gather stones together
To everything turn turn turn
There is a season turn turn turn
And a time to every purpose under heaven.
A time of love a time of hate
A time of war a time of peace
A time you may embrace
A time to refrain from embracing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라디오코리아의 모든 게시물에 대해 게시자 동의없이 게시물의 전부 또는 일부를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 등의 행위는 게시자의 권리를 침해하는 것으로 원칙적으로 금합니다. 이를 무시하고 무단으로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하는 경우 저작재산권 침해의 이유로 법적조치를 통해 민, 형사상의 책임을 물을 수 있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In principle, all posts in Radio Korea are prohibited from modifying, copying, distributing, and transmitting all or part of the posts without the consent of the publisher. Any modification, duplication, distribution, or transmission without prior permission can subject you to civil and criminal liability.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149 159. 새해 결심 운동 잘 되고 있나요? 01/18/2021 876
148 158 “ 하얀 성 “ 리뷰 (:The White Castle) 01/11/2021 983
147 157. 새해 결심 일상을 발레리나처럼 움직여라… 01/04/2021 1015
146 156. 코로나 19 극복 온라인 희망 무용 발표회 성황 12/28/2020 937
145 155.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코로나 19 극복 희망 콘서트 12/21/2020 1056
144 154. 발레 사랑 함께하여 든든합니다. 12/15/2020 1020
143 153. “ 뻐꾸기 둥지 위로 날아간 새 ” 리뷰 12/07/2020 1148
142 152. 코로나 19에도 불구하고 춤을 멈추지 않는 이유. 11/30/2020 1188
141 151. 달항아리와 발레블랑 카르마 11/23/2020 1016
140 150. 아들과 연인(SONS AND LOVERS) 리뷰 10월 미션 성공 11/14/2020 1384
139 149. 춤추며 즐거웠던 평범한 일상이 그립다. 11/09/2020 956
138 148. 강수진“ 나는 내일을 기다리지 않는다.” 리뷰 11/02/2020 1673
137 147. 3살 우리 아이 발레 너무 좋아해요. 10/26/2020 1778
136 146. 발레핏으로 우아하고 품위 있게.. 10/19/2020 1501
135 145. 발레핏 운동효과 체험수기 “ 짱 ” 10/12/2020 169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