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뉴스

김하성, 3경기 연속 안타…시범경기 타율 0.500

등록일: 03.22.2022 17:52:07  |  조회수: 315
김하성, 3루 도루

미국프로야구 샌디에이고 김하성이 22일(미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굿이어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클리블랜드 가디언스와의 시범경기, 2회초 3루 도루에 성공하고 있다.

김하성(27·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3경기 연속 안타를 치며 시즌 초 주전 유격수로 뛸 가능성을 키웠다.

김하성은 22일(미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굿이어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클리블랜드 가디언스와의 시범경기에 6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2타수 1안타를 쳤다. 올해 첫 도루도 성공했다.

김하성은 올해 출전한 세 차례 시범경기에서 모두 안타를 쳤다.

시범경기 성적은 6타수 3안타(타율 0.500) 1타점이다.

2회초 상대 우완 선발 잭 플리색과 맞선 김하성은 왼쪽 파울 폴을 벗어나는 '파울 홈런'을 친 뒤, 좌전 안타를 만들었다.

플리색의 1루 견제 실책 때 2루에 도달한 김하성은 3루 도루까지 성공했다.

후속 타자가 모두 범타로 물러나 김하성이 홈을 밟지는 못했다.

4회 트리스턴 매켄지에게 삼진을 당한 김하성은 6회말 수비 때 교체됐다.

이날 샌디에이고는 클리블랜드에 1-6으로 패해 시범경기 4연패 늪에 빠졌다.

하지만, 김하성의 발걸음은 가볍다.

지난해 내셔널리그 홈런왕인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샌디에이고)는 왼쪽 손목 골절로 3개월간 뛸 수 없다.

샌디에이고는 타티스 주니어가 돌아올 때까지 유격수 자리를 채울 후보 1순위로 김하성을 꼽았다. 김하성은 시범경기에서 꾸준한 활약을 하며 '주전 유격수의 자격'을 증명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