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엔 떠나라' 격언 현실되나월가 "S&P500 6% 빠질 것"

글쓴이: ealdo  |  등록일: 05.18.2021 14:56:36  |  조회수: 237
◆ 시련의 서학개미 ◆

뉴욕 증시에서 '5월에 팔고 떠나라'는 월가 격언이 주목받는 가운데 올해 말에는 미국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가 지금보다 6% 이상 더 떨어질 것이라는 어두운 전망이 나왔다.

서학개미가 집중적으로 투자해 온 대형 기술주 주가가 급락하면서 올해 4월 이후 국내 투자자들의 미국 주식 매수세도 1분기보다 줄어드는 분위기다.

 17일(현지시간) 마이크 윌슨 모건스탠리 수석전략가는 고객 메모를 통해 "올해 말 S&P500 지수는 4000을 넘기기 힘들 것이며 목표치를 3900으로 설정한다"면서 "변동 장세가 이어지면서 당분간 시장 등락이 있겠지만 4000을 넘기는 시기는 내년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지금까지 기업들의 영업이익이 강력했음에도 불구하고 잠재적인 이윤(마진) 압력이 크다는 이유에서다.

윌슨 수석전략가는 2022년 6월에 S&P500이 4225를 찍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5월 1~17일 국내 투자자들이 네 번째로 많이 순매수(2870만5552달러)한 종목은 S&P500 지수 상승에 베팅하는 상장지수펀드(ETF) SPDR다.

지난달 중순 이후 뉴욕 증시 변동성이 커지면서 국내 투자자들의 미국 주식 매수세는 줄어들기 시작했다. 올해 1분기 국내 투자자들의 매수 결제 규모는 석 달간 월평균 금액이 약 216억달러(약 24조원)였지만 4월 들어서는 132억달러(약 15조원)에 그쳤다. 3월 매수액(213억달러) 대비 38% 줄어든 수준이다. 지난 1~17일 매수 금액은 60억8909만달러다.

순매수 금액 기준으로도 최근 국내 투자자들의 매수세가 주춤해졌다. 올해 1분기 석 달간 월평균 순매수액이 약 34억달러인 반면 4월은 21억달러다. 이달 순매수 금액이 1억8243만달러로 비슷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서학개미들의 이달 상위 매수 종목 수익률도 여의치 않다. 1~17일 테슬라 주가는 18.6% 급락하면서 고점(1월 26일 883.09달러) 대비 34.7% 낮아졌다. 테슬라는 같은 기간 국내 투자자들의 해외 주식 매수 1위에 여전히 이름을 올렸지만 2967억달러를 순매도한 상태다. 아직 5월이 남아 있긴 하지만 국내 투자자들이 테슬라 주식을 순매도한 것은 월간 기준 2019년 12월 이후 처음이다.


투자자들은 원자재 상품과 일반 기업 주식을 두고 매매 저울질에 나섰다. 매수를 한다면 현재로선 '탈코로나 시대' 경제 회복 분위기에 맞춰 금융주와 소재 주식을 사는 것이 유리하다는 분석이 주를 이룬다.

톰 리 펀드스트랫 글로벌증시 선임전략가는 "기술주보다는 산업재·에너지·금융 부문 주식을 매수하는 것이 낫다"고 언급했다. 펀드스트랫과 윌리엄블레어 투자은행은 글로벌 인프라스트럭처 기업이자 해상 풍력 수혜주로 제너럴일렉트릭(GE)에 주목했다. 다만 해당 종목은 주식 병합 이슈가 있어 이를 전후해 주가가 출렁일 가능성이 있다.

한편 모건스탠리는 생명보험사인 링컨내셔널에 주목했다.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미국 내 40대 이상 성인 사이에서 생명보험 가입 열풍이 부는 등 변화를 반영한 것이다.
DISCLAIMERS: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라디오코리아의 모든 게시물에 대해 게시자 동의없이 게시물의 전부 또는 일부를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 등의 행위는 게시자의 권리를 침해하는 것으로 원칙적으로 금합니다. 이를 무시하고 무단으로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하는 경우 저작재산권 침해의 이유로 법적조치를 통해 민, 형사상의 책임을 물을 수 있습니다. This article is written by an individual, and the author is full responsible for its content. The viewer / read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s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e articles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e information. In principle, all posts in Radio Korea are prohibited from modifying, copying, distributing, and transmitting all or part of the posts without the consent of the publisher. Any modification, duplication, distribution, or transmission without prior permission can subject you to civil and criminal liability.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