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다우·S&P 최고 마감 - 카니발 주가 2.6%

글쓴이: shhopy  |  등록일: 04.09.2021 14:43:07  |  조회수: 52
뉴욕증시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완화적 기조를 재확인하며 다우지수와 S&P500지수는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97.03포인트(0.89%) 오른 3만3800.60으로 장을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31.63포인트(0.77%) 상승한 4128.80으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70.88포인트(0.51%) 오른 1만3900.19로 장을 마감했다.

이번 주 들어 다우지수는 1.86%, S&P500지수는 2.61%, 나스닥지수는 2.89% 올랐다.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다.

시장 참가자들은 연준 당국자들의 발언과 생산자물가 지표, 내년도 예산안 발표 등을 주시했다.

연준 당국자들이 인플레이션의 일시적 반등을 우려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재차 강조하면서 연준이 예상보다 일찍 긴축에 나설 것이라는 우려를 완화했다.

리처드 클라리다 연준 부의장은 이날 한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통화정책에 변화를 주기 전에 지표에 실질적인 진전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이는 전날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발언과 같은 맥락이다.

클라리다 부의장은 연준은 인플레이션을 안정적으로 유지하는 데 전념하고 있으며 올해 인플레이션이 2%를 넘겠지만 이는 일시적일 것으로 전망했다.

2월 미국 도매재고는 전달보다 0.6% 증가해 시장의 예상치인 0.5% 증가를 웃돌았다.

업종별로 보건 관련 주식이 1.17% 올랐고, 임의소비재가 1.16% 상승했다.

 기술주와 산업주, 금융주도 0.9~1%가량 상승했다.

여행 재개 기대로 카니발 주가가 2.6% 올랐고, 제너럴일렉트릭과 JP모건 주가도 각각 1%, 0.8%가량 상승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연준의 완화적 기조를 시장이 확신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인베스코의 조지나 테일러 멀티에셋 펀드매니저는 월스트리트저널에 "우리가 정책적 지원에 얼마나 중독돼 있는지를 상기시켜주는 또 다른 한주였다"라며 "미국에서 나오는 발언의 일부는 정책이 조만간 바뀌지 않을 것이라는 시장의 시각을 굳혀줬고, 이는 주식시장을 뒷받침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DISCLAIMERS: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article is written by an individual, and the author is full responsible for its content. The viewer / read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s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e articles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e information.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