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시카, 패션 회사 빚 80억타일러권 소송 휘말렸다

글쓴이: Sedora  |  등록일: 09.28.2021 09:59:48  |  조회수: 383
그룹 소녀시대 출신 제시카가 설립한 패션 회사 블랑 앤 에클레어가 80억 소송에 휘말렸다.

28일 홍콩 언론매체는 제시카가 설립한 패션 브랜드 블랑 앤 에클레어(Blanc & Eclar)가 682만 달러(5313만 홍콩달러, 한화 약 80억)에 달하는 부채를 갚지 않아 소송에 휘말렸다고 밝혔다.

지난 2014년 설립된 블랑 앤 에클레어는 제시카의 남자친구 타일러 권이 CEO를 맡고 있는 코리델 측에서 경영을 도맡아하고 있는 상황이다.

24일 홍콩 회사 조이킹(Joy King Enterprise Limited)은 "지난 2016년 10월, 2017년 5월 한 회사가 100만 달러를 빌려갔고, 2019년 타일러권이 보증인이 되었다. 또 올해 8월에는 타일러권이 대출 양도 계약을 체결했다. 지난 10일 대출금을 상환하지 않았다"며 타일러권을 상대로 고등법원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한편, 제시카는 지난 2013년부터 타일러권과 공개 연애 중이다. 타일러권은 미국에서 대학을 나온 후 사업가로 활동하고 있다.






DISCLAIMERS: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article is written by an individual, and the author is full responsible for its content. The viewer / read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s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e articles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