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인상, 미리 준비하세요! 재융자 & 캐쉬아웃 기회입니다.

글쓴이: openway  |  등록일: 01.22.2022 09:24 am  |  조회수: 113
분류
대출/융자 
지역
California 전지역 
연락처
661-494-1111 
문의(ASK)
David Hyunsik Yoon 
부동산 & 융자 전문인 David Yoon 함께 내집 마련 기회를 잡으세요!

아직도 금리가 착합니다!  기회를 지금 잡으세요!
‘Loan Fee 안받습니다’

부동산 & 융자 도움드리는 David Yoon (윤현식)입니다.
(연방 주택융자 라이센스 NMLS 1755213 / 캘리포니아 부동산 라이센스 DRE 02015458)

최저 금리로 주택 구입 및 재융자를 하시기에 좋은 기회입니다.
편하게 말씀주시면 친절하게 상담하여 가이드 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David Yoon 윤현식

661-494-1111
DavidYoon.Realtor@gmail.com

`David Yoon 윤현식` 주택융자 모기지론 (NMLS 1755213)
3450 Wilshire Blvd Unit 310
Los Angeles, CA 90010

YouTube : https://www.youtube.com/c/DavidYoon캘리포니아드림홈부동산
페이스북 : https://www.facebook.com/HopeofNewHome

-------------------------------------------
집값 급등에…모기지 대출 한도 확대

연방 정부가 보증하는 모기지의 대출 최고 한도가 내년 18% 대폭 늘어난다. 급등한 집값을 반영한 것으로 실수요자부터 리버스 모기지 대상까지 좋은 기회가 될 전망이다.

연방 주택금융청(FHFA)은 국책 모기지 기관인 패니매와 프레디맥이 보증하는 ‘컨포밍론’의 내년 대출 한도를 전국 기준치 64만7200달러, 지역별 최고 97만800달러로 올린다고 1일 발표했다.

해당 한도는 단독주택 구매 시 적용되는 것으로 전국 기준치는 올해 54만8250달러에서 9만8950달러 늘고, 지역별 최고는 올해 82만2375달러에서 14만8425달러 커진다.

증가율은 나란히 18.05%인데 이는 FHFA가 매년 기준으로 삼는 3분기 주택가격지수 상 전국 집값 평균이 18.05% 오른 까닭이다. 지난해 이맘때 발표된 올해 한도액 증가율은 7.4%였다.

집값이 크게 오른 지역은 비율에 따라 전국 기준치의 최대 150%까지 대출 한도가 커진다. 내년은 기준치 64만7200달러의 150%인 97만800달러가 최고다.

이에 따라 FHFA는 LA와 OC, 샌프란시스코와 뉴욕 등의 대출 한도를 97만800달러로 정했다. 이밖에 샌디에이고는 87만9750달러, 벤투라는 85만1000달러이고 샌버나디노와 리버사이드는 나란히 전국 기준치인 64만7200달러로 결정됐다.

만약 컨포밍론의 대출 한도를 넘어서는 더 큰 금액의 모기지가 필요하다면 일명 ‘점보 론’을 받으면 되는데 보다 깐깐한 심사와 높은 이자율에 대비해야 한다.

한편 컨포밍론과 한데 묶인 리버스 모기지 한도액도 내년 1월 1일 신청을 시작으로 최고 97만800달러로 인상된다.
출처 : 중앙일보
DISCLAIMERS: 이 글은 개인회원이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라디오코리아의 모든 게시물에 대해 게시자 동의없이 게시물의 전부 또는 일부를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 등의 행위는 게시자의 권리를 침해하는 것으로 원칙적으로 금합니다. 이를 무시하고 무단으로 수정 · 복제 · 배포 · 전송하는 경우 저작재산권 침해의 이유로 법적조치를 통해 민, 형사상의 책임을 물을 수 있습니다. This article is written by an individual, and the author is full responsible for its content. The viewer / read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s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e articles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e information. In principle, all posts in Radio Korea are prohibited from modifying, copying, distributing, and transmitting all or part of the posts without the consent of the publisher. Any modification, duplication, distribution, or transmission without prior permission can subject you to civil and criminal liabil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