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애틀]시애틀서 한인 포함 증오 범죄 피해자 ‘침묵’에서 ‘행동’

[앵커멘트]

최근 아시안 증오 범죄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침묵하던 한인 피해자들이 신고 등 적극적인 행동에 나서고 있습니다.

한인 여성 케이티 씨는 지역 언론을 통해 자신의 아시안 증오 범죄 피해 사실을 고발하며 덮지만 말고 적극적으로 신고해 심각성과 더불어 근절해야한다는 메시지를 알려야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시애틀 라디오코리아 조원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시애틀 한인 2세 여성이 지난해 시애틀 다운타운을 걸어가다가 한 남성이 자신에게 침을 뱉었다고 밝혔습니다. 

시애틀 방송인 KIRO-7은 6일인 어젯밤 한인 여성인 ‘케이티’씨의 인터뷰를 통해 그녀가 당한 인종 증오범죄를 고발했습니다.

KIRO-7 전 PD이기도 했던 케이티씨는 지난해 5월 7일 시애틀에 위치한 아마존 본사인근의 한 도로를 걸어가다가 이같은 봉변을 당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내 옆을 지나가던 한 남성이 내 얼굴에 침을 뱉고 나서는 손가락을 들어 욕을 하면서 ‘이런 일에 익숙해져라’는 말을 했다”고 말했습니다.

케이티씨는 “내가 아시안이었기 때문에 공격의 타겟이 됐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당시에는 코로나 초기였는데 코로나에 걸릴까봐 3시간을 기다려 코로나 검사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그녀는 이 사건을 시애틀 경찰국에 인종증오범죄(Hate Crime)로 신고를 했으며 이는 시애틀 경찰국에 접수된 첫번째 아시안 인종 증오범죄였던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케이티씨는 지난해 이 같은 공격을 당했을 당시에는 외부에 공개하는 것을 꺼렸지만 최근 아시안 증오범죄가 확산돼 인터뷰를 결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녀는 “아시안에 대한 차별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열심히 일하고 열심히 일을 하다 보면 인정을 받을 것이라고 생각했었는데 최근 아시안증오범죄 등을 보면 구조적인 인종차별이 존재하고 이를 버텨낼 수 없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언급했습니다..

또한 “가해자들이 처벌을 받도록 하는 것만이 우리가 겪고 있는 문제의 심각성을 알게 하고 공격을 받지 않고 살아갈 수 있는 길”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시애틀 경찰은 이 사건이 발생한 이후 다운타운에 위치한 벨타운에서 한 남성이 아시안 부부를 폭행하고 이들에게 침을 뱉는 사건도 있었다며 이 사건들의 연관성을 조사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시애틀에서 라디오코리아 뉴스 조원정입니다. 

 

출신 국가별 증오범죄 피해 사례

출처: 연합뉴스 인포그래픽
증오범죄 피해자 15% 한국계…'중국계로 오인'
증오 범죄 사례를 분석한 만주샤 컬카니 변호사는 "가해자들이 한국 등 극동아시아 출신 이민자들을 무조건 중국인으로 간주해 차별하는 경우가 많았고, 동남아와 태평양 출신 이민자는 중국계로 간주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