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풍년 안긴 "놀면 뭐하니?", 소외아동 등에 17억 기부

박성제 사장 "안타까운 아동학대 소식…시청자와 함께하는 예능으로 지원"

싹쓰리 [MBC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해 MBC에 200억원 광고 수익을 안긴 예능 '놀면 뭐하니?' 팀이 소외아동 등을 위해 총 17억 1천만원을 기부했다.

 

MBC는 지난해 상반기 MC 유재석의 다양한 부캐(부캐릭터·제2의 자아를 뜻하는 신조어) 활동으로 이룬 부가수익 2억 9천만 원을 기부한데 이어 연말에는 유산슬, 혼성그룹 싹쓰리, 걸그룹 환불원정대의 부가사업 수익금 총 17억 1천만원을 소외계층 지원을 위해 기부했다고 11일 밝혔다. 특히 싹쓰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돌봄 사각지대에 있는 아동들을 위해 기부한 음원·부가사업 수익은 총 13억원이다.

 

세부 기탁 내역을 살펴보면 유산슬이 부가사업 수익금 1억 6천만원을 취약계층 노숙인 무료급식 지원사업을 위해 '안나의 집'에 기부했다.

 

싹쓰리는 음원 및 부가사업 수익 중 소아암 백혈병 환아 지원을 위해 한국소아암재단에 2억원을 전달했다. 이와 함께 사랑의열매의 저소득가정 결식아동 지원,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의 소외계층아동 심리치료 사업과 학대피해아동 지원사업, 세이브더칠드런의 학대 피해 아동 회복지원, 밀알복지재단의 아동청소년 악기·음악교육비 지원, 동방사회복지회의 입양대기아동 및 미혼양육모가정 지원에도 각각 2억원을 기부했다. 또한, 전 세계 어린이 영양실조 예방 지원을 위해 유니세프에 1억원을 전달했다.

 

환불원정대는 지파운데이션 여성용품 지원사업에 1억원, 함께하는 사랑밭의 두리모(미혼양육모) 가정 지원사업에 1억5천만원을 기부했다.

 

박성제 MBC 사장은 "지난해 코로나19로 국민 모두가 힘든 시기를 보냈다. 특히 소외계층 아동들의 돌봄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가운데 안타까운 아동학대 소식도 들려왔다"며 "MBC 사회공헌의 전통인 시청자와 함께 하는 예능 기부 프로젝트를 통해 소외계층 지원에 일조할 수 있어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는 MBC가 60주년을 맞는 해인 만큼 더욱 웃음과 감동을 전하는 공영방송다운 프로그램과 사회공헌 활동으로 시청자들의 성원에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나 혼자 산다'도 '여은파' 달력 부가수익금 1천557만원을 올해도 아름다운재단의 보호종료아동 장학금 지원사업에 기부했다.

 

지난해 '놀면 뭐하니?'는 싹쓰리와 환불원정대로 방송가뿐만 아니라 가요계까지 휩쓸며 큰 성과를 거둬 유재석과 김태호 PD 콤비가 이끄는 음악 프로젝트의 건재함을 과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