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쇼핑시즌 물류 증가에 손든 UPS…나이키·갭 화물 접수 중단

UPS "물류 수요 소화 능력 회복하면 배송 재개"

 

화물을 운반하는 UPS 직원

 

 

 

 

미국 최대 쇼핑 시즌인 블랙 프라이데이와 사이버 먼데이 기간 폭증한 온라인 매출이 물류 회사가 소화할 수 있는 한도를 넘어섰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3일(현지시간) 미국의 배송 서비스업체 UPS가 나이키와 갭 등 일부 대형 소매업체들이 소비자들에게 보내는 화물 접수를 중단했다고 보도했다.

 

화물 접수 중단 적용 대상에는 나이키와 갭 이외에 유명백화점 메이시스와 가전제품 양판점인 뉴웨그, 의류업체인 L.L 빈, 핫 토픽도 포함됐다.

 

UPS는 이들 6개 업체에 대한 화물 접수 중단 방침은 예외 없이 적용된다는 내용의 내부 지침을 미국 전역의 배송 기사들에게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UPS 대변인은 WSJ에 물류 수요를 소화할 수 있는 능력을 회복하면 화물 접수를 재개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화물 접수 재개 시점을 특정하지는 않았다.

 

미국소매협회(NRF)에 따르면 올해 블랙 프라이데이부터 5일간의 온라인 매출은 지난해보다 44% 급증한 것으로 추산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여파로 오프라인 매장을 찾지 않고, 온라인에서 쇼핑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UPS와 페덱스 등 배송업체들은 쇼핑 성수기 운송비를 인상하는 등 대비책을 강구했지만, 물류 수요를 감당하기에는 역부족이었다.

 

화물 접수 중단 방침 대상이 된 나이키사는 "대부분의 주문은 당초 일정에 맞춰 배달될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일정이 변경될 경우 소비자에게 알릴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