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또 신고가 경신

삼성전자[005930]가 유가증권시장에서 3일 연속 상승하며 다시 신고가를 갈아치웠다.

24일 삼성전자는 전날보다 0.30%(200원) 오른 6만7천7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 20일부터 3거래일 연속 상승으로 전날 기록했던 종가 기준 신고가 (6만7천500원) 기록을 갈아치웠다.

 

장중 한때 2.96% 상승한 6만9천500원까지 치솟으며 7만원선 고지를 눈앞에 뒀으나, 차익 실현 매물에 밀려 상승분을 상당 부분 반납했다.

 

전날 외국인이 374만주를 순매수한 데 이어 이날도 외국인이 211만주를 사들이며 주가를 끌어올렸다. 전날 390만주를 팔았던 개인도 105만주 슨매수로 돌아서며 매수세에 합류했다.

 

기관이 298만주를 내다팔면서 상승폭은 제한됐다.

 

시가총액도 전날 사상 처음 400조원을 돌파한 데 이어 404조원으로 불어났다.

 

이승우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환율 영향과 계절적 비수기 등으로 내년 상반기까지는 완만한 조정기를 거친 뒤 내년 하반기부터는 반도체를 중심으로 본격적인 실적 개선 사이클에 진입할 것"이라며 "과도할 정도로 외면 받아온 메모리 주식들의 수급과 밸류에이션이 상당 폭 회복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전날 9개월여만에 10만원을 터치했던 SK하이닉스는 10만원 아래로 떨어졌다.

 

이날 SK하이닉스는 전날보다 1.40%(1천400원) 하락한 9만8천400원에 마감했다.

 

SK하이닉스는 한때 2% 상승한 10만2천원까지 올라갔으나, 기관이 41만주를 순매도하면서 하락세로 장을 끝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