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A투어 우승 김세영, 세계 1위 고진영에 0.41점 차 추격

김세영

 

한국 선수들끼리 벌이는 여자 골프 세계 랭킹 1위 경쟁이 치열해졌다.

24일 발표된 여자 골프 세계 랭킹을 보면 고진영(25)이 지난해 7월 말부터 1년 4개월째 계속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그러나 세계 랭킹 2위 김세영(27)이 23일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펠리컨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며 고진영을 바짝 추격했다.

 

지난주 세계 랭킹에서 고진영과 김세영의 랭킹 포인트 격차는 1.03점이었다. 고진영이 7.90점이고 김세영은 6.87점이었다.

 

하지만 김세영이 LPGA 투어 대회를 제패하며 이번 주 랭킹에서는 고진영이 7.79점, 김세영은 7.38점으로 둘의 간격은 0.41점으로 좁혀졌다.

 

김세영은 이번 대회 우승 뒤 인터뷰에서 "올해 목표가 도쿄 올림픽 금메달이었는데 올림픽이 내년으로 미뤄지면서 세계 랭킹 1위를 새 목표로 잡았다"고 밝힌 바 있다.

 

고진영은 올해 LPGA 투어 대회에 한 번도 출전하지 않다가 이번 펠리컨 챔피언십에 처음 나와 공동 34위에 올랐다.

 

12월 3일 미국 텍사스주 더콜로니에서 개막하는 LPGA 투어 아메리카 볼런티어스 클래식에는 고진영만 출전하고, 김세영은 불참하기 때문에 다시 고진영이 격차를 벌릴 기회다.

 

세계 랭킹 10위 내에는 고진영, 김세영 외에 5위 박인비(32), 9위 박성현(27), 10위 김효주(25) 등 한국 선수 5명이 이름을 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