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방역 1단계 유지에 방송가도 일정 속속 재개

"오프라인 행사해야 홍보 효과도 높아…방역은 철저"

요트원정대: 더 비기닝 제작발표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 지침이 1단계로 유지됨에 따라 방송가도 서서히 대언론 행사 등을 재개하며 기지개를 켜고 있다.

지난 26일에는 MBC에브리원 예능 '요트원정대: 더 비기닝'이 오프라인으로 제작발표회를 개최했다. SBS TV 드라마 '앨리스' 제작발표회 이후 방송가에서 약 2개월 만의 공식 행사였다.

 

코로나19 장기화에 최근 온라인으로 제작발표회나 간담회를 개최하는 게 공식처럼 굳었기에 MBC에브리원 행사에는 방송가 이목이 쏠렸다. 사진기자들도 오랜만의 취재 일정에 수십 명이 몰려 높은 관심을 입증했다. 특히 이번 일정을 시작으로 방송가 오프라인 행사가 슬슬 물꼬를 다시 트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MBC에브리원 관계자는 29일 통화에서 "1단계로 거리두기 단계가 내려가면서 오프라인 행사가 가능할 것 같아 열었다"며 "온라인 행사는 사진을 우리가 제공하는데, 오프라인 일정은 사진기자들이 오기 때문에 사진 기사가 늘어 이슈가 더 되는 측면이 있다. 홍보하는 입장에서는 오프라인을 선호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발열 확인, 손 소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