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통제불능' 프랑스, 재봉쇄.. 최소 12월 1일까지 유지

코로나19 확진자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

사실상 통제 불능 상태에 접어든 프랑스가 결국 재봉쇄에 들어간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현지시간 28일 오후 발표한 대국민 담화에서

오는 29일에서 30일로 넘어가는 새벽 0시부터 최소 12월 1일까지

프랑스 전역에 봉쇄령을 내린다고 밝혔다.

다만, 봉쇄령이 처음 내려진 지난 3∼5월과 달리

유치원·초등학교·중학교·고등학교와 노인요양시설, 공공 서비스는

계속 문을 열도록 했다.

 

보건 수칙을 따른다는 전제하에 공장과 농장 운영도 가능하다.

식당과 술집을 비롯해 비필수적인 사업장은 모두 문을 닫아야 하고,

여건이 된다면 재택근무를 권고하기로 했다.

 

국경은 계속 열어놓지만, 지역 간 이동은 불가하다.

생필품을 사러 갈 때, 출근할 때, 집 근처를 산책할 때, 병원에 갈 때,

아이를 학교에 데려다줄 때, 취약계층 도우러 갈 때 등은

예외적으로 외출을 허용하며 매번 이동증명서를 소지해야 한다.

마크롱 대통령은 "가장 비관적인 예측조차 빗나갔을 정도로

프랑스에서 바이러스가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며,

"우리가 내린 조치들은 전 유럽에 영향을 미치는 파도에 대응하기에

불충분했다"고 자인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프랑스가 집단면역의 길로 가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그렇게 한다면 무려 40만명이 목숨을 잃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프랑스 정부는 밤 9시부터 다음날 새벽 6시까지 외출을 금지하는 조치를

인구 69%가 거주하는 지역으로 확대한지 

채 일주일도 안 돼 재봉쇄를 결정했다.


현재 프랑스에서 중환자실 병상을 차지한 코로나19 환자는 3천 36명으로,

지난 5월 초 이후 가장 많지만,

최악의 경우 다음달(11월) 중순까지

9천명으로 늘어날 수 있다고 마크롱 대통령은 우려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현재 가용한 중환자실 병상은 5천 800여개 뿐이라며,

이를 만 개로 늘릴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봉쇄령 시행 2주 후에 상황이 나아진다면 규제를 일부 완화할 수 있다며,

현재 목표는 코로나19 신규 확진 규모를 5천 명으로 낮추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프랑스 보건부는 28일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사이 3만 6천 437명 늘어

총 123만 5천 132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사망자는 244명 증가해 3만 5천 785명이다.

이로써 프랑스는 스페인(119만 4천 681명)을 제치고 

러시아를 제외한 유럽에서 가장 많은 확진자가 발생한 나라가 됐다. 


문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