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기생충" BIFF 아시아필름어워즈서 4관왕 올라

작품상· 각본상·미술상·편집상 휩쓸어
감독상은 '나의 아들에게' 왕샤오슈아이 감독 선정

영화 '기생충' [부산국제영화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올해 부산국제영화제(BIFF) 아시아필름어워즈아카데미(AFAA·Asian Film Awards Academy)에서 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이 4관왕에 올랐다.

BIFF는 28일 제14회 아시아필름어워즈 수상자를 발표했다.

 

영화 '기생충'은 작품상을 비롯해 각본상, 미술상, 편집상 등 4개 부문을 석권했다.

 

감독상은 영화 '나의 아들에게'를 연출한 중국의 왕샤오슈아이 감독에게 돌아갔다.

 

남우주연상은 '남산의 부장들'의 이병헌, 여우주연상은 '소년시절의 너'(홍콩, 중국)의 저우둥위가 받았다.

 

신인감독상에는 일본 영화 '37초'의 히카리 감독이 선정됐다.

 


 

 

감독상 수상자 왕샤오슈아이 감독

[부산국제영화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올해 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AFAA 공식 홈페이지(www.afa-academy.com), 유튜브 채널, 부산국제영화제의 아시아콘텐츠&필름마켓 온라인 플랫폼(online.acfm.kr)에서 열렸다.

 

AFAA는 부산국제영화제, 홍콩국제영화제, 도쿄국제영화제가 아시아 영화 발전을 위해 합심해 만들었다.

 

봉준호 감독은 "기생충이 아시아필름어워즈 긴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할 수 있게 해준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며 "내년에는 아시아 영화인들이 만나서 악수하고, 대화를 나눌 수 있는 시상식으로 돌아올 것이라 굳게 믿는다"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