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유럽, 코로나19 방역 뒤처져…더 분발해야"

"접촉자 추적 못하면 어려워져…누구도 봉쇄 원치 않아"

 

 

세계보건기구(WHO)가 유럽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속도에 우려를 표하며 더 엄중한 방역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마이크 라이언 WHO 긴급대응팀장은 26일(현지시간) 열린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코로나19 위기에 직면한 유럽 상황의 심각성을 지적하며 이같이 조언했다.

 

라이언 팀장은 "현재 유럽은 바이러스 대응에 매우 뒤처져 있다"며 "코로나19를 억제하려면 지금보다 더 큰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또 유럽의 확진율이 매우 높다는 점을 지적하고 감염자 및 밀접 접촉자를 효과적으로 추적하지 못하면 매우 어려운 상황에 이를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많은 나라가 앞으로 몇 주 내에 봉쇄될 가능성이 있다면서 이는 유럽 또는 전 세계 어떤 나라도 원치 않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다만, 미국 출신 감염병 전문가인 마리아 밴 커코브 코로나19 기술팀장은 "우리는 회원국들이 여전히 봉쇄를 피할 수 있다는 희망을 품고 있다"며 지나친 비관론을 경계했다.

 

실시간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 기준으로 유럽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857만3천여명으로 전 세계 20%를 차지한다. 사망자 수도 25만1천800여명으로 전 세계 사망자 규모의 21%를 넘어섰다.

 

한편,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코로나19를 통제하지 못할 것'이라는 마크 메도스 미국 백악관 비서실장 발언에 다소 비판적인 시각을 드러냈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포기해선 안 된다"며 "약자를 보호하는 게 중요하다는 비서실장의 말에 동의하지만, 방역을 포기하는 것은 위험하다"고 지적했다.

 

메도스 비서실장은 전날 CNN과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통제하지 못할 것이다"라고 언급했다.

 

이는 미국 정부가 코로나19 대응을 사실상 포기한 것 아니냐는 해석을 낳으며 논란을 불렀다.

 

이에 대해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는 백기를 든 것이라고 비난했으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를 부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