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이 치킨 튀긴다…현대로보틱스-KFC, 치킨 제조 자동화 맞손

로봇이 만든 치킨을 조만간 맛볼 수 있을 전망이다.

 

현대중공업그룹의 로봇 계열사인 현대로보틱스는 글로벌 치킨 프랜차이즈 KFC와 '치킨 제조 자동화 공동 개발 분야 연구 협력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푸드테크(Food-tech)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고 23일 밝혔다.

 

두 기업은 협동 로봇을 활용한 치킨 제조 자동화에 관한 연구개발, 조리 작업 효율성 향상을 위한 공정 배치와 장치 개발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현대로보틱스는 조리 작업 효율화를 위한 공정 설계와 운영 절차 표준화를 전담하고, KFC는 제조 노하우와 매장 설비 제공을 통해 조리 장치 개발을 맡는다.

 

특히 현대로보틱스는 비전 센싱 기술(카메라 시각 정보 분석)을 통해 치킨 제품 분류 단계를 자동화하고, 장소가 협소한 곳은 협동 로봇 대신 공간 이동이 자유로운 모바일 로봇을 투입할 계획이다.

 

현대로보틱스는 치킨 제조 중 위험성이 높고 반복 작업이 이뤄지는 곳에 협동 로봇이 투입돼 안정성과 효율성을 높일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조리과정에 로봇 시스템이 도입되면서 다양한 주문을 보다 빠르고 정확하게 처리할 수 있다고 전했다.

 

현대로보틱스 서유성 대표이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푸드테크라는 새로운 기회의 문이 열렸다"면서 "새로운 산업에 대한 로봇 기술의 적용과 개발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