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유로파리그 본선 첫 경기서도 "골맛"…시즌 9호골

'베일 선발 출전' 로테이션 가동한 토트넘, LASK에 3-0 완승

손흥민(28·토트넘)이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본선 첫 경기에서도 득점포를 가동해 최근 3경기 연속 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22일(미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LASK(오스트리아)와의 2020-2021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J조 1차전 홈 경기를 벤치에서 시작한 뒤 후반 17분 교체 투입, 2-0으로 앞서던 후반 39분 쐐기 골을 터뜨렸다.

 

이번 시즌 모든 대회를 통틀어 손흥민이 8번째 경기에 출전해 기록한 9번째 골이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7골을 폭발해 득점 공동 선두에 오른 손흥민은 유로파리그 3차 예선과 본선 조별리그에서도 한 골씩을 넣어 10경기도 치르지 않은 가운데 시즌 두 자릿수 득점을 눈앞에 뒀다.

 

특히 손흥민은 햄스트링 부상으로 잠시 자리를 비웠다가 돌아온 5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EPL 4라운드, A매치 휴식기를 보내고 나선 19일 웨스트햄과의 EPL 5라운드에 이어 공식 경기 3경기 연속 득점 행진을 이어갔다. 

 

손흥민의 골 세리머니

지난 시즌 EPL 6위에 그쳐 예선을 치르고 유로파리그에 진출한 토트넘은 루카스 모라의 결승 골, 상대 자책골, 손흥민의 추가 골에 힘입어 LASK를 3-0으로 물리치고 J조 선두(승점 3·골 득실 +3)에 나서며 본선을 기분 좋게 시작했다.

 

J조에서는 이날 루도고레츠(불가리아)를 1-0으로 따돌린 로열 앤트워프(벨기에·승점 3·골 득실 +1)가 2위에 자리했고, 루도고레츠와 LASK가 뒤를 이었다.

 

이번 시즌 물오른 호흡을 자랑하는 공격 듀오 손흥민과 해리 케인을 벤치에 앉히는 등 일부 로테이션을 가동한 토트넘은 최전방의 카를루스 비니시우스, 2선의 루카스 모라, 개러스 베일, 에릭 라멜라로 공격진을 꾸렸다.

 

경기 시작 18분 만에 모라와 비니시우스가 결승 골을 합작하며 기선을 제압했다. 

 

 


 

 

모라의 결승 골 장면

 

왼쪽 측면에서 비니시우스가 찔러준 패스를 모라가 오른발로 마무리해 먼저 골문을 열었다.

 

전반 27분에는 상대 자책골도 나와 토트넘은 비교적 수월하게 경기를 풀어갔다.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베일이 중앙으로 투입한 공을 걷어내려던 LASK 수비수 안드레스 안드라데가 미끄러지며 찬 것이 그대로 골대로 들어갔다.

 

후반 들어 반격에 나선 LASK의 기세에 전반 같은 경기력이 나오지 않자 조제 모리뉴 감독은 후반 17분 베일, 라멜라, 미드필더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를 빼고 손흥민, 델리 알리, 무사 시소코를 넣어 분위기 쇄신을 노렸다.

 

지난 주말 웨스트햄과의 경기에서 3-0으로 앞서다 후반 막바지 3-3으로 따라잡힌 악몽 같은 기억이 남은 만큼 이날은 고삐를 놓지 않았다. 

 

 


 

 

손흥민의 골 장면

 

교체 투입 이후 활발한 움직임을 이어가던 손흥민은 후반 39분 승리를 굳히는 득점포로 기대에 부응했다.

 

맷 도허티가 올린 공을 비니시우스가 페널티 아크 왼쪽에서 머리로 떨궜고, 손흥민은 절묘한 터치로 방향을 살짝 바꾼 뒤 왼발 슛을 꽂아 완승의 마침표를 찍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