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BTS 상품 통관 금지설에 "그런 정책 없었다"

외교부 대변인 "중국은 한국과 우호 증진하길 원해"

그룹 방탄소년단(BTS) 새 앨범 'BE' 콘셉트 사진​

 

 

중국 당국이 한국 그룹 방탄소년단(BTS) 상품 통관을 금지했다는 보도에 대해 중국 외교부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1일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보도에 대한 질문을 받고 "중국 해관 등 정부 부문은 당신이 주목하는 그런 정책을 내놓지 않았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한중 우호 교류와 호혜 협력을 촉진한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면서 "무책임한 보도와 논평으로 양국 관계가 지장을 받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자오 대변인은 "중국은 한국과 함께 양국의 우호 증진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지난 19일 중국 물류회사 윈다(韻達)가 BTS 관련 제품을 배송하지 않겠다고 밝혀 논란이 일었다. 이후 다른 두 업체도 배송을 중단했으며 해관의 지침에 따른 것이라는 보도가 있었다.

 

앞서 BTS의 리더 RM은 지난 7일(현지시간) 미국의 한미 친선 비영리재단인 코리아소사이어티가 수여하는 '밴 플리트 상' 수상 소감에서 "올해는 한국전쟁 70주년"이라며 "양국(한미)이 공유하는 고통의 역사와 수많은 남성과 여성의 희생을 언제나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에 대한 언급은 없었지만 일부 중국 누리꾼은 이 발언이 전쟁에서 희생된 중국 군인을 존중하지 않고 중국을 모욕했다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으며 이에 삼성전자와 현대자동차, 휠라 등은 BTS 광고를 내렸다.

 

이와 관련해 중국 외교부의 자오 대변인은 연합뉴스로부터 논평을 요구받고 "역사를 거울삼아 미래를 향하고 평화를 아끼며 우호를 도모하는 것은 우리가 함께 추구해야 하는 것"이라고 답해 사태의 확산을 원치 않는다는 뜻을 내비친 바 있다.

 

이날 앞서 주한 중국대사관도 기자 질문에 답하는 형식으로 중국 해관이 BTS 상품의 통관을 금지하는 정책을 내놓지 않았다고 밝혔다.

 

유튜브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