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미국 ABC "지미 키멀 라이브" K팝 걸그룹 첫 출연

'러브식 걸즈' 무대 공개…화상 인터뷰도

그룹 블랙핑크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최근 첫 정규앨범을 발매한 그룹 블랙핑크가 미국 ABC 방송 간판 토크쇼 '지미 키멀 라이브!'(Jimmy Kimmel Live!)에 K팝 걸그룹 최초로 출연한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블랙핑크는 미국 동부시간 기준 20일 오후 11시 35분부터 방송되는 '지미 키멀 라이브!'에서 정규 1집 타이틀곡 '러브식 걸즈'(Lovesick Girls) 무대를 선보인다.

 

블랙핑크는 이날 화상 인터뷰를 통해 다양한 이야기도 나눌 예정이다.

 

진행자 지미 키멀은 지난 15일 방송에서 다음 주 출연진으로 블랙핑크를 소개하며 기대감을 불러일으켰다.

 

'지미 키멀 라이브!'는 유명 방송인이자 코미디언인 지미 키멀이 2003년부터 진행해온 심야 토크쇼다. 정치인과 할리우드 스타 등 유명인사들이 다수 출연해왔고 높은 시청률을 자랑한다.

 

K팝 걸그룹이 이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건 블랙핑크가 처음이다.

 

블랙핑크는 지난 6월 정규 1집 첫 선공개곡 '하우 유 라이크 댓'(How You Like That)을 발매했을 때는 미국 NBC '더 투나잇 쇼 스타링 지미 팰런'에서 첫 무대를 선보이기도 했다.

 

이들은 이달 2일 발매한 정규 1집 '디 앨범'(THE ALBUM)으로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 2위에 오르며 글로벌 스타로 성장했음을 보여줬다.

 

스타의 영향력을 보여주는 빌보드 '아티스트 100' 차트에서는 2014년 차트 신설 이후 걸그룹 최초로 1위에 올랐다.

 

앨범 타이틀곡 '러브식 걸즈'는 세계 최대 음원 플랫폼 스포티파이 글로벌 차트에서 3위를 차지하며 주류 팝 시장에서 존재감을 보여줬다.

 

한편 멤버 제니가 2018년 11월 발매한 솔로곡 '솔로'(SOLO)는 스포티파이에서 스트리밍 횟수 2억4천80만회를 돌파하며 싸이의 '강남스타일'을 제치고 한국 솔로 가수 노래 중 최고기록을 세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