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틴 스페셜앨범, 선주문만 110만장…"더블 밀리언셀러" 기대

세븐틴 스페셜 앨범 '세미콜론'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세븐틴이 오는 19일 발매하는 스페셜 앨범 '세미콜론'(; [Semicolon])이 선주문량 110만 장을 돌파했다.

소속사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는 '세미콜론'이 16일 기준 선주문량 110만 장을 넘어섰다며 "전작 '헹가래'에 이어 밀리언셀러를 예고했다"고 말했다.

 

세븐틴은 올해 6월 발표한 미니 7집 '헹가래'가 한 주 동안 109만장이 팔리며 밀리언셀러 그룹 반열에 올랐다.

 

'헹가래' 당시 선주문량 수치가 106만 장이었음을 고려하면 새 앨범이 만들 기록도 주목된다. '세미콜론'으로 또다시 판매량 100만 장을 돌파하면 '더블 밀리언셀러'를 달성하게 된다.

 

세븐틴은 레트로를 콘셉트로 한 이번 스페셜 앨범을 통해 '잠깐 쉬어가며 청춘의 향연을 즐기자'는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스윙 장르의 타이틀곡 '홈런'(HOME;RUN)은 경쾌하고 타격감 넘치는 사운드가 돋보이는 곡으로, 멤버 우지가 작곡과 작사에 참여했고 버논과 승관도 작사진에 이름을 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