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수소시스템설계팀 경남 유치…"수소경제 실현 앞당긴다"

창원에 '미래 모빌리티 연구지원센터' 입주…수소차 기술 개발

경남 수소 모빌리티 산업 육성·보급 활성화 업무협약

[경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남도는 창원에 현대자동차 수소시스템설계팀을 유치해 경남에서 수소경제 실현을 앞당기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24일 밝혔다.

경남도는 이날 창원시 성산구 성주 수소충전소에서 창원시, 국토교통부, 현대자동차, 한국자동차연구원, 경남테크노파크와 함께 '경남 수소 모빌리티 산업 육성 및 보급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김경수 도지사와 허성무 창원시장, 백승근 국토교통부 교통물류실장, 공영운 현대차 사장, 허남용 한국자동차연구원장, 안완기 경남테크노파크원장 등이 참석했다.

 

협약서에서 현대차 수소시스템설계팀이 창원시 성산구 상복동 일원에 추진 중인 수소특화단지 부지에 건립될 '미래 모빌리티 연구지원센터'에 입주해 연구장비를 구축하고 수소전기차 성능개선과 기술개발 등을 추진한다.

 

한국자동차연구원과 경남테크노파크는 현대차와 협력해 경남의 수소 모빌리티 산업을 육성해나간다는 계획이다.

 

현대차는 2013년 독자기술로 세계최초의 수소전기차 '투싼ix'를 양산하고 2018년에는 수소전기차 '넥쏘(NEXO)'를 출시하는 등 지난 6월까지 수소전기차 누적 판매 1만 대를 달성했다.

 

지난 7월부터는 수소전기트럭을 유럽에 수출하는 등 전 세계적으로 수소 모빌리티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도는 수소 모빌리티 선도기업인 현대차 수소시스템설계팀이 경남에 상주하며 연구개발활동을 하게 되면 도내 관련 산업 발전에 큰 전기를 마련하게 되는데다 수소경제 실현도 더 앞당길 것으로 기대했다.

 

김 지사는 "현대차와 한국자동차연구원은 경남 창원의 수소 산업을 이끌어 가는 양대 축"이라며 "수소 분야에서 제일 앞서있는 창원과 울산이 힘을 합하면 동남권 전체가 세계적으로 경쟁력 있는 수소경제권이 될 것이고, 그렇게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현대차 양산형 수소전기버스 인도

[경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날 업무 협약식에 이어 현대차의 양산형 수소전기버스 인도식도 진행됐다.

 

수소전기버스는 지난해 6월 국내 최초로 창원시 시내버스 정기 노선에 5대가 투입돼 운행 중이다.

 

경남도는 창원시 성산구 상복동 일대 수소산업 관련 부품개발과 시험 및 실증, 생산·공급 시설이 집적된 수소특화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을 추진 중이다.

 

기계, 조선, 항공 등 주력산업 경쟁력을 한층 강화하고 청정에너지 사용에 따른 경제·산업 구조 변화를 이끌어 경남을 국내 수소경제의 중심지로 만든다는 복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