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북한의 사과, 도움되는 조치…피살 공무원 가족에 애도"

국무부, 관련 질의에 평소보다 신속 반응…추가적 상황악화 방지에 긍정 평가
전날도 직접적 북한 비난 대신 한국대응 지지…대북 자극 피하려는 의도 관측

미 국무부 로고 [국무부 홈페이지 캡처]

 

 

미국 국무부는 25일(현지시간) 남측 공무원 사살에 대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사과와 관련해 도움이 되는 조치라고 평가했다.

김 위원장의 이례적 공개 사과를 통해 추가적 상황악화를 막게 된 데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평소보다 신속하게 국무부 입장을 낸 것도 주목할 부분이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연합뉴스의 서면 질의에 "살해된 한국 공무원의 가족과 친구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답했다.

 

이어 "우리는 이번 일에 대한 동맹 한국의 규탄과 북한의 완전한 해명에 대한 한국의 요구를 완전히 지지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변인은 "우리는 북한이 한국에 사과와 설명을 한 것을 안다"며 "이는 도움 되는 조치"라고 부연했다.

 

이날 국무부 반응은 미국 동부 현지시간으로 오전 10시가 되기 전에 나왔다. 관련 질의에 주로 오후에 답변이 나오는 것에 비하면 신속한 것이다.

 

국무부가 김 위원장의 사과에 대해 도움이 되는 조치라고 평가한 것도 눈길을 끄는 대목이다.

 

북한의 남측 공무원 사살이라는 중대 사안으로 가뜩이나 얼어붙은 남북관계가 한층 악화돼 북미관계까지 여파가 있을 수 있었던 상황에서 김 위원장의 사과를 통해 추가적 상황 악화를 막게 된 데 대한 긍정적 반응으로 해석된다.

 

국무부는 전날 이번 사건에 대한 첫 반응을 내놓으면서도 '동맹 한국의 규탄과 북한의 완전한 해명에 대한 한국의 요구를 완전히 지지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직접적 대북 비난을 하지 않고 한국의 대응을 지지하는 우회적 방식을 선택, 북한에 대한 자극을 피하려는 의도라는 관측을 낳았다.

 

11월 대선까지 최소한 북한의 대미압박 행보에 따른 상황 악화를 막겠다는 게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의도다. 일각에서는 북한이 조선노동당 창건일인 10월 10일에 맞춰 무력시위에 나설 수 있다는 전망도 한다.

 

김 위원장은 이날 남측에 통지문을 보내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며 사과했다. 앞서 군 당국은 해양수산부 소속 어업지도선 공무원인 47세 남성이 실종 신고 접수 하루 뒤인 22일 서해상에서 북한 선박에 발견됐으며 북한군은 사살 후 시신을 불태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