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에 맞선 에픽게임스, "앱스토어 개혁" 동지 규합

스포티파이·틴더 등 합류…직접 결제시스템 허용 주장

포트나이트 앱

 

앱스토어 입점 수수료를 두고 애플과 소송전을 벌이고 있는 에픽게임스가 목표 달성을 위한 우군을 규합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4일(현지시간) 에픽게임스가 앱스토어 규정을 바꾸기 위한 '앱 공정성 연합'(CAF)이라는 비영리 단체를 결성했다고 보도했다.

 

이 단체에는 세계 최대의 음악 스트리밍 업체 스포티파이와 데이트 앱 틴더의 모회사 매치 그룹이 동참했다.

 

CAF는 성명을 통해 "앱스토어 운영자는 현재 누리고 있는 권한을 남용해서는 안 되고, 소비자들에게 다양한 선택권을 제공하면서 시장 경쟁을 촉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소비자들이 직접 앱 개발사에 돈을 지불하는 결제 시스템을 허용해 달라고 요구했다.

 

앞서 1인칭 슈터(FPS) 게임 '포트나이트'를 개발한 에픽게임스는 애플의 앱스토어·구글의 구글플레이와 30%에 달하는 수수료를 둘러싸고 마찰을 빚은 끝에 소송을 제기했다.

 

다만 CAF 대변인은 이 단체가 에픽게임스의 소송 때문에 결성된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애플과 구글이 과도한 수수료를 챙긴다고 불만을 제기한 앱 개발사는 이들뿐만이 아니다. 페이스북과 마이크로소프트(MS) 등도 공개적으로 수수료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다.

 

애플과 구글은 보안이나 이용자 사생활 보호 등을 위해 수수료 징수가 필요하며 30%의 수수료도 적당하다는 입장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