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긴즈버그 조문.. 대법원 몰려든 시위대에 야유받아

Credit: Fox News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오늘(24일) 

워싱턴DC의 연방대법원에서

고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대법관을 조문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는 오늘(24일)

동부시간 오전 10시 긴즈버그 대법관의 시신이 안치된

대법원을 방문해 입구에 높인 관 앞에서 

몇 분간 머물며 경의를 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서 있는 동안 대법원 주변에 몰려든

시민 일부는 야유와 함께 

‘투표로 트럼프를 몰아내자(vote him out)’는

구호를 외치는 장면이 포착되기도 했다.

백악관 공동취재단은 대법원에서 한 블록 정도 떨어진 곳에서

한 무리의 군중이 긴즈버그의 소원을 존중하라는

구호를 외치고 있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 부부는 몇 분간 성조기로 감싼

관 앞에서 조용히 서 있은 뒤

전용 차량으로 되돌아갔다.  

 

긴즈버그 대법관은 임종 당시 '나의 가장 뜨거운 소망은

새 대통령이 취임할 때까지 내가 교체되지 않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손녀가 공개한 바 있다.

이를 두고 트럼프 대통령은 민주당에 의한 조작설을 제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26일 후임 대법관을 지명하고

대선 전 상원 인준 표결을 강행할 의지를 분명히 하는 등

이 문제가 이번 대선의 최대 이슈로 떠올랐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대선에서 질 경우

불복하겠다는 점을 시사하면서 연방대법원이

최종 판단을 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고 주류 언론은 전했다.

조문을 마친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24일)

노스캐롤라이나에서 보건정책 연설을 한 뒤 

플로리다에서 유세할 예정이다.


 


김나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