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버드대, 미국 대학 순위 조사서 4년 연속 1위

WSJ·THE 대학평가…동북부 '아이비리그'가 상위권 싹쓸이

하버드대 와이드너도서관 앞을 지나는 학생들

 

전통의 명문 하버드대학교가 미국 내 대학 순위에서 올해도 1위를 차지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대학평가기관인 THE(Times Higher Education)와 함께 올해 미국 대학 평가를 실시한 결과 하버드대가 4년 연속 1위에 올랐다고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어 매사추세츠 공과대학(MIT)이 2위, 예일대가 3위에 올랐다.

 

또 브라운대가 5위, 프린스턴대 7위, 코넬대 9위, 다트머스대 12위, 펜실베이니아대 13위, 컬럼비아대 15위 등 아이비리그로 불리는 8개 사립 대학 모두 15위 안에 들었다.

 

스탠퍼드대(4위), 듀크대(공동 5위), 캘리포니아공대(공동 7위), 노스웨스턴대(10위)를 제외하고 상위 10개 대학 가운데 절반 이상이 미 북동부 학교들이었다.

 

WSJ와 THE의 대학 평가는 4개 분야의 15개 핵심 요소를 바탕으로 이뤄진다.

 

졸업생들의 급여 및 학자금 상환 수준 등 '학생 성과'에서 30%, 수업에 대한 대학의 투자 수준 등 '학문적 자원' 분야에서 30%, 학생들이 자신이 배운 지식으로 사회에 어떻게 기여하고자 하는지 평가하는 '학생 참여'에서 20%, 학생과 교수의 다양성을 포함한 '학습 환경' 분야에서 10%의 점수가 주어진다.

 

특히 올해 평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확산으로 대부분의 대학들이 지난 봄 학기부터 온라인으로 수업을 대체하는 등 캠퍼스 환경이 완전히 뒤바뀐 상황에서 이뤄졌다.

 

미국교육협의회(ACE)의 테드 미첼 회장은 "올해는 고등교육에 그 어떤 척도를 갖다 대기가 엄청나게 힘들 것"이라며 "많은 것이 유동적이어서 2초 후에 어떤 일이 일어날지도 알기 힘든 상황"이라고 말했다.

 

WSJ와 THE는 올해 평가에 사용된 데이터는 대부분 학교 캠퍼스가 셧다운되기 전 수집된 것들이며, 디스턴스 러닝(온라인 수업)의 질, 대면 수업시 안전 기준 준수 여부 등은 크게 고려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