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민아 "기회가 없었을 뿐 아직 보여드릴 게 많아요"

영화 '디바' 주연…"여성이 끌고 가는 강렬한 이야기"

영화 '디바'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동글동글한 얼굴과 밝고 건강한 이미지로 사랑받아 온 배우 신민아가 연기 활동 20년 만에 가장 강렬한 모습으로 돌아왔다.

 

지난해 남성 배우 중심인 정치 드라마 '보좌관'에서 능력으로 자신의 길을 개척해가는 변호사 출신 초선 의원 강선영을 연기할 때도 존재감을 잃지 않으면서 새로운 얼굴과 함께 또 다른 가능성을 보여줬던 그다.
 

영화 '디바' 개봉을 앞두고 온라인으로 만난 신민아는 "짧지 않은 시간 연기하면서 욕심이 있었는데 기회가 잘 안 왔고, 열정은 계속 커져만 가던 시기에 만난 작품이라 잘하고 싶다는 마음도 더 커졌다"며 작품에 애정을 보였다.

 

"이런 장르에서, 이런 캐릭터를 보여드릴 기회가 없었어요. 여성이 주체적으로 끌고 가는 이야기라 시나리오를 봤을 때 너무 반가웠죠. 이야기가 강렬하다 보니 감정선만 잘 그려진다면 지금까지 보여드리지 못했던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겠다 싶었고, 창백하고 서늘한 제 얼굴이 저도 낯설면서도 반갑고 신선했어요."

 

영화에서 그는 실력과 스타성을 겸비한 최고의 다이빙 선수 이영을 연기했다. 오랜 친구이자 동료인 수진(이유영)과 함께 교통사고를 당한 뒤 기억을 잃고 슬럼프에 빠진다.

 

실종된 수진의 환청과 환영에 사로잡힌 이영이 기억을 조금씩 되살릴 때마다 과거의 진실도 조금씩 드러나며 죄책감과 질투, 압박감을 넘어 광기에 휘말리는 이영의 감정을 따라가는 일이 쉽지만은 않았다.

 

신민아는 "굉장히 예민하고 복잡한 감정을 표현해야 하는데 장르 상 이야기가 꼬여 있긴 하지만, 누구나 한 번쯤은 느꼈을 법한 보편적인 감정일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이영의 감정이 과하게 보이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많이 복잡하고, 알 것도 같고 모를 것도 같은 감정을 표현할 수 있는 방법은 이영에게 오롯이 공감하는 것밖에 없더라고요. 사고 이후 이영이 겪는 감정들이 안타까웠고, 내가 이영이라도 그런 행동과 감정이 나오지 않았을까 싶었죠."

 


배우 신민아

[에이엠엔터테인먼트/영화사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최고의 다이빙 선수처럼 보여야 하는 것 역시 감정 연기만큼이나 쉽지 않은 일이었다. 캐릭터 분석과 연기를 위해 참고한 것도 다른 영화들이 아닌, 다이빙 대회 영상이었다. 다이빙이라는 종목의 특이한 성격이나 그 종목이라 나올 수 있는 행동들을 연구했다.

 

4개월 동안 이유영과 함께 훈련을 받았고, 촬영 기간에도 컨디션을 유지하기 위한 훈련은 계속됐다. 고소공포증을 극복해가며 배우로서 할 수 있는 최대치의 훈련과 다이빙 연기를 소화했다.

 

실제 다이빙은 대부분 선수 대역이 대신했지만, 떨어지는 속도가 너무 빨라 카메라가 잡지 못할 정도다. 입수 장면 중 하나는 얼굴이 나와야 해서 직접 뛰었는데 각도 맞추기가 쉽지 않았다. 입수를 반복하며 코와 귀가 너무 아파 더는 뛰기 힘든 상황에서 마지막으로 뛴 장면이 만족스럽게 예고편에 담겼다.

 

수영을 따로 배운 적은 없어도 물놀이를 좋아해 물에 대한 공포는 없었지만, 물속에서 숨을 참고 연기하는 건 부담감이 컸다고.

 

그는 "물속 촬영이 많다 보니 코에서 물이 안 빠져 물리적으로 너무 힘들기도 했다"며 "그래도 물속 장면이 신비롭고 아름답게 나와서 다행"이라며 웃었다.

 

수영복 장면이 많은 것도 처음엔 부담이었지만, 제작자부터 연출, 촬영 감독, 배우들까지 대부분 여성인 현장에서 금세 편해졌다. "수영복을 입고 샤워하는 장면에서 내 등이 너무 수영 선수 같아서 놀라기도 했는데, 캐릭터에 힘을 실어준 것 같았다"라고도 했다.

 


 

영화 '디바'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보여드리지 않았던 결의 연기에 욕심이 났고 잘 해내고 싶다는 마음이 정말 컸어요. 정말 너무 힘들었는데 현장 스틸 사진을 보면 제가 또 너무 밝게 웃고 있더라고요. 내가 이걸 정말 즐기고 있구나 싶었죠. 굉장히 귀한 시간이었어요."

 

신민아는 "기회가 와서 다른 모습으로 연기할 수 있었는데, 또 다양한 여성의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작품을 만나서 또 새로운 얼굴을 보여줬다는 이야기를 듣고 싶다"며 "아직 보여드릴 게 많다"고 했다.

 

주로 캐릭터의 신선함을 보고 작품을 선택한다는 그는 해보지 않은 악역이나 성적인 의미에서가 아닌 어른답고 건강하게 여성스러운 역할이 새로운 도전이 될 것 같다며 탐냈다.

 

"여성 배우들은 뭔가 보여드릴 수 있는 작품을 선택하는 데 한계가 많아요. 상업 영화에서 여성 이야기를 다루는 이런 작품은 기획부터 개봉까지 투자도 쉽지 않거든요. 다양한 소재의 영화가 만들어진다면 여성 배우들도 보여드릴 게 훨씬 다양할 거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