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처럼 쓰는 업무 플랫폼" 카카오워크 출시

친숙한 인터페이스·확장성 등 장점 표방…11월 24일까지 무료 체험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종합 업무 플랫폼 '카카오워크'를 출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카카오워크는 카카오톡의 사용자 인터페이스(UI)를 활용해 누구나 손쉽게 쓸 수 있는 업무 플랫폼을 표방했다.

 

핵심 기능인 그룹 채팅방에서는 특정 메시지를 읽은 멤버와 안 읽은 멤버를 확인할 수 있고, 모든 메시지에는 이모티콘으로 '좋아요' 등을 표현할 수 있게 했다. 대화 상대를 초대하고 내보낼 수 있는 관리 기능도 있다.

 

카톡처럼 친구 즐겨찾기·말풍선 답장 및 공지 등 기능이 있고 카톡에서 산 이모티콘도 사용할 수 있다. 대화 중 특정 메시지를 바로 선택해 '할 일' 리스트에 등록할 수 있다.

 

요즘 필수가 된 화상회의 기능도 갖췄고, 전자결재·근태관리 등도 가능하다.

 

대화창에는 인공지능(AI) 도우미 '캐스퍼'를 기본 탑재했다. 캐스퍼는 환율·날씨·주가 같은 지식·생활 정보를 문답식으로 제공하며, 앞으로 회의 일정 예약·회사 정보 검색 등 기능을 추가할 계획이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백상엽 대표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카카오워크는 과거 대화나 자료를 손쉽게 찾을 수 있는 통합 검색 기능과 기업용 종단간 암호화 기반 메시징을 포함한 종합 보안시스템 등도 장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기업에서 이미 쓰고 있는 업무 도구나 IT 서비스를 연결하고, 원하는 기능은 만들어서 쓸 수 있게 할 계획이다.

 

백상엽 대표는 "카카오워크에서 내 업무를 도와주는 진정한 AI 어시스턴트를 만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기존에 사용하던 IT 시스템과 내게 필요한 다양한 기능을 직접 만들 수 있는 쉬운 IT 환경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카카오워크는 3가지 요금제로 출시된다. 11월 24일까지는 '프리미엄 플랜'을 무료로 쓸 수 있는 행사 기간이다.